Search

인천시, 3차원 디지털가상도시 구축 착수보고회 가져..,

박상도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2

본문듣기

가 -가 +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는 지난 10일, 3차원디지털 가상도시 구축사업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사업은 막대한 사회적 비용으로 이어지는 행정미스매치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도시구조물 설치를 위한 기획단계에서부터 상시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정밀한 도시정보를 구축하고 GIS 디지털 트윈기술이 적용된다.
 
먼저, 도시계획, 건축심의, 경관심의, 도시재생사업, 토목공사 등에서 활용 가능한 디지털 도시모델을 구축해 도시의 구조물이 변경되기 전에 시뮬레이션을 통해 영향분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수도권기상청과 협업을 통해 도심내 바람길을 시각화하는 바람길 시뮬레이션 체계도 구축된다.

 

인천시는 지금까지 유지해 오던 데이터시각화, 항공사진 서비스 등 행정지도서비스를 2차원 평면지도에서 3차원 입체지도로 전환하고 현실세계의 더 많은 데이터를 디지털로 시각화 할 수 있는 미래형 도시운영체계로 전환되는 전기를 맞게 됐다.

이번에 구축되는 정밀 도시정보는 재난안전 분야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인천시와-KISTI(이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 중인 4대 도시문제해결 솔루션 풍수해(침수), 교통문제(혼잡 해결, 대중교통 편의 증대), 지진(피해 분석․예측), 미세먼지 저감 의사결정체계 등은 도시정보가 정밀하고 정확할수록 예측과 예방이 더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김광용 기획조정실장은 “시민이 더 안전하고, 건강하고, 편리하시도록 촘촘하고 정밀한 도시정보를 활용해 입체적인 도시운영체계를 마련해서  점점 복잡해지는 도시를 예측 가능한 스마트 도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