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영연맹, ‘KOREA’ 없는 유니폼 논란에 “머리 숙여 사과..변명의 여지 없어”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7-23

본문듣기

가 -가 +

▲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유니폼 논란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대한수영연맹이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불거진 ‘KOREA’ 없는 국가대표 선수들 유니폼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대한수영연맹은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제대로 된 유니폼을 지급하지 못해 논란을 빚었다.

 

‘KOREA’ 대신 후원사 로고가 박혀있는 일반 판매용 유니폼을 선수들에게 지급했고, 선수들은 결국 브랜드 로고를 테이프로 가린 채 경기에 임했다. 특히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였음에도 불구하고 유니폼 논란에 휩싸이며 개최국으로서 체면을 구겼다.  

 

유니폼 논란에 대해 대한수영연맹은 23일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대한수영연맹 측은 “그동안 각고의 노력으로 대회를 준비한 선수들의 노고와 기대감 그리고 국민의 성원에 비해 이번 대회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수영연맹의 회장 이하 모든 임직원들은 먼저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에 이르기까지 대회 준비와 내부 관리를 원활하게 하지 못해 발생한 사태에 대해서는 입이 열 개라도 변명하기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수영국가대표선수단 용품지급과 관련해 물의를 야기한데 대해 깊이 반성하며, 수영을 사랑하는 경기인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지난 19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경기 시작 전 경영선수단 전원에게 규정에 맞는 용품을 지급했다. 또한 다른 종목에 참가한 국가대표선수들에게도 추가로 규정에 맞는 용품을 지급, 차질없이 경기에 임하는데 문제없도록 준비하겠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대한수영연맹은 심기일전 해 향후에는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비해 선수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하고, 국민 여러분의 마음이 상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논란 관련 대한수영연맹 측 공식 사과문.
 
어느덧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중반을 넘어 종반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그동안 각고의 노력으로 대회를 준비한 선수들의 노고와 기대감 그리고 국민의 성원에 비해 이번 대회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수영연맹의 회장 이하 모든 임직원들은 먼저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에 이르기까지 대회 준비와 내부 관리를 원활하게 하지 못해 발생한 사태에 대해서는 입이 열 개라도 변명하기 어려움을 잘 알고 있습니다.

 

먼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수영국가대표선수단 용품지급과 관련하여 물의를 야기한데 대하여 깊이 반성하며, 수영을 사랑하는 경기인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이런 일들로 인해 선수들과 가족, 수영인 그리고 수영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하였으며, 이유가 무엇이든지 간에 변명의 여지가 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2019광주세계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대한수영연맹에서는 여자수구, 오픈워터 스위밍 팀 등을 새롭게 선발하고 역대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하는 등 주최국 선수단으로서의 책무를 다하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투명하게 용품후원사를 선정하고 선수단에게 용품 지원에 불이익이 없도록 제대로 된 후원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예기치 못한 연맹의 부주의와 관리 소홀 등으로 인하여 결국 선수단 용품지급과 관련하여 크나큰 과오를 범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은 이유가 무엇이든지 간에 대한수영연맹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향후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7월 19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경기 시작 전에 경영선수단 전원에게 규정에 맞는 용품을 지급했습니다. 또한, 다른 종목에 참가한 국가대표선수들에게도 추가로 규정에 맞는 용품을 지급, 차질없이 경기에 임하는데 문제없도록 준비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대한수영연맹은 심기일전하여 향후에는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비하여 선수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하고 국민 여러분의 마음이 상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선수와 팬들을 가장 우선하는 대한수영연맹으로 거듭나겠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

 

대한수영연맹 김지용 회장 외 임·직원 일동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