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 지자체의 LED가로등 교체사업, 언론사 간 진흙탕 싸움되려나?

이귀선기자 l 기사입력 2019-08-14

본문듣기

가 -가 +

경기도 남부의 ‘ㄱ’지자체에서 지난 6월 LED 가로등 교체사업을 하면서 ‘ㄴ’업체에 수십억이 넘는 수의계약을 진행했던 것을 두고, 7월 초 몇 개의 A·B·C·D·E언론사가 연합취재를 통해 일제히 특혜의혹을 강하게 보도한 바 있다.

 

그런데 정황상 상당한 수준의 합리적 의심의 근거를 들어 보도가 나간 후 자체기관과 수사기관 조사결과 아무런 법적 오류가 없음으로 결정나 잠잠해진 가운데, 갑자기 8월 5일 또다른 언론사에서 이전과 같은 의혹을 제기하며 재차 특혜의혹 보도가 나갔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당초 7월 초 연합취재시 강하게 의혹기사를 썼던 A언론사에서, 이번에는 정반대로 ‘ㄴ’업체를 두둔하는 입장에 서서 새롭게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를 강하게 비난하는 식의 공격성 반박기사를 보도하면서 지켜보는 이들의 눈길을 끄는 형국이 연출됐다.

 

A언론사의 한 지자체의 특혜의혹 시비가 수사결과 법적오류 없음을 두둔했다고만 보기에는 다소 미묘한 입장에서 후속기사를 쓴 언론사에 불똥이 튀는 등, 언론사 간 진실공방으로 번저나갈 조짐을 보이고 있어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ㄱ’지자체가 ‘ㄴ’업체를 상대로 있어서는 안될 수십억대 금액의 가로등 교체사업 공개입찰 공고 후 채 40시간이 지나기 전에 행정기관이 문제의 ‘ㄴ’업체와 수의계약이 이루어진데 따른 의혹보도가 어떻게 해서 언론사 간 공방으로 번진 걸까?

 

세간에서 보는 이 사례는 두 언론사 간 진실공방은 도저히 영문을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진실을 알고 보면 그에 대한 내막은 ‘ㄴ업체와 A언론사 간 뒷거래’라는 충격적 실태가 고스란히 반영되면서 일어난 일련의 순차적 반응으로 보인다.

 

본지에 제보된 신뢰할만한 정보에 따르면 ‘ㄴ’업체가 A언론사를 통해 함께 연합보도한 몇 몇 언론사에게 억대의 뒷돈으로 후속기사 입막음을 했다는 정황을 포착했으며, 이 제보자는 다름아닌 A언론사와 연합보도한 E언론사 기자이기 때문에 제보 내용의 신뢰성이 담보된 상태다.

 

따라서 ‘ㄱ’지자체장과 ‘ㄴ’업체 간 특혜의혹에 이어 ‘ㄴ’업체와 ‘A’언론사 뒷돈 거래의혹 그리고 이 문제를 둘러싸고 의혹을 보도하려던 언론사 간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조짐까지, 물고 물리는 기막힌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는 것이다.

 

한편, 위 정보를 제보한 E언론사 기자 말에 따르면, ‘ㄴ’업체가 이 사안을 주도했던 A언론사 기자에게 가로등 문제가 더 이상 확대와 여론화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표명하며 ‘1억‘원의 광고와 추석 때 보너스까지 약속했다는 것이다.

 

‘ㄴ’업체는 이 같은 조건을 내세우며 ‘비밀보안에 각서’를 요구했다면서, 협상에 나선 A언론사 기자는 이를 연합보도한 A·B·C·D·E언론사 기자들을 7월 25일 오후 4시 쯤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모아 미리 작성해둔 양식에 서명을 받았으며 광고 집행과 관련해서는 A언론사 기자가 자사에서 계산서를 통으로 끊고, 나머지 회원언론사들에 8월 10일부터 한 달 간격으로 보내겠다는 약속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언론사 기자는 이날 순간 돈 앞에 함께 동참해 서명했지만 이내 잘못 된 판단이라 사료되어 회원탈퇴를 하고 대중 앞에 양심선언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