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옥천군치매안심센터, 치매예방교실 상시운영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19-08-14

본문듣기

가 -가 +

▲ 옥천군치매안심센터는 별도 예약이나 신청 없이 직접 방문하여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사진은 교구를 이용한 치매예방 프로그램 진행 모습.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옥천군치매안심센터(센터장 임순혁)에서는 다양한 서비스 지원과 프로그램 운영으로 환자 가족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지난 6월 개소한 옥천군 치매안심센터는 센터 직원 외 행복일자리 사업 등을 통한 보조인력과 외부 프로그램 강사 등을 채용하여 다양한 치매예방 관리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중 치매야! 물렀거라!상설 치매예방 프로그램은 옥천군치매안심센터 내 1층 프로그램실에서 진행되며, 칠교놀이, 구슬퍼즐, 빙고게임, 펜토미노 등 치매예방을 위한 다양한 교구들이 준비되어 있다.

 

60세 이상 옥천군민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별도 예약이나 신청 없이 직접 치매안심센터(옥천읍 가화418)로 방문하여 이용이 가능하다.

 

과거 뇌 기능은 나이가 들수록 저하되며, 한 번 저하된 기능은 다시 되돌릴 수 없다고 하였지만 지금은 매일 꾸준히 뇌 훈련을 하는 것만으로도 치매를 예방할 수 있고, 발병을 늦출 수 있다고 한다.

 

옥천군치매안심센터에서는 상설 치매예방교실 외 기억해봄인지강화교실, 치매환자 쉼터 어울림, 가족프로그램 헤아림, 마중을 운영하고 있으며 치매고위험군인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1:1 치매예방프로그램 치매 기억지킴이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옥천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는 1,257명으로 추정 치매환자수 1670(201812월기준)75.2%가 등록관리 되고 있다.

 

임순혁 센터장은 무섭고 피하고 싶은 질환인 치매, 이제 외면하기보단 옥천군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맞서 주길 바란다.”군민들이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