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학생 지원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19-08-14

본문듣기

가 -가 +

 

▲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다문화학생들의 학교 적응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중등 디딤돌 옛책만들기 체험 모습.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도내 다문화학생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41일 기준, 도내 다문화학생은 5,047명으로 전년도 4,568명에 비해 479명 늘어났다.

 

전체 학령인구의 감소와 함께 다문화학생 수가 증가하면서 다문화학생의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중도입국 학생을 포함한 다문화학생들의 학교 적응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다문화 학생들이 학교 적응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은 언어 장벽으로 이를 해소하고자 찾아가는 한국어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찾아가는 한국어교육은 한국어로 의사소통이 힘든 학생들이 있는 학교에 한국어강사, 다문화 언어강사를 파견하여 한국어교육과 통역을 지원하는 것이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 힘들어하는 학생뿐만 아니라 다문화학생 지도에 어려움을 느끼는 교사에게도 도움이 되고 있다.

 

또한 학교 취학, 편입학을 앞둔 중도입국 청소년을 위한 한국어교육 중등 디딤돌 과정도 센터에서 운영 중이다.

 

디딤돌 과정은 청주시 초등학생 중 한국어 의사소통, 학습이 어려운 학생 또는 중도입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국어, 한국문화 교육과 한국사회 적응을 위한 생활 상담을 지원하는 것이다.

 

오는 9월부터는 청주 시내에서 중도입국 학생이 많은 한벌초, 봉명초 두 학교를 선정하여 다문화학생 기초기본학습 멘토링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다문화학생 중에서 의사소통은 가능하지만 교과 속 용어를 이해하지 못하여 학습 결손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학습 결손을 방지하기 위하여 학교에 멘토링 강사를 지원하여 국어, 수학 등의 기초, 기본 교과지도와 생활지도를 방과 후에 운영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예전과 비교해서 다문화학생의 학습능력과 적응도가 향상되었지만 최근 도내 일부 지역에 중도입국 학생들이 밀집하면서 학교 현장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다문화학생들의 학교 적응뿐만 아니라 모두가 행복한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센터에서는 이 외에도 다국어(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과정’, ‘다문화교육 교원 연수’, ‘다문화학생 이중언어말하기대회’, ‘다문화가정 학부모 교실’, ‘다문화교육 전시체험관등을 운영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