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인숙·김숙향 의원, 국회서 삭발식 "조국 장관 해임해야"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9-11

본문듣기

가 -가 +

▲ 2019년09월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오른쪽),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저항하는 보수야권 의원들의 삭발이 이어지고 있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은 전 날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11일 삭발식을 가졌다.

 

박 의원과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저희들은 민주주의는커녕 기본 상식마저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OUT, 조국 OUT'이 적힌 피켓을 든 채 삭발에 나섰다.

 

박 의원은 조 장관을 겨냥해 "조 장관은 청문회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권, 부정, 불법을 자행해온 후보자"라며 "앞에선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을 겨냥해서도 "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며 "문 정부가 지금까지 줄 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그저 자신들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께 요구한다"며 "즉시 조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시라.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시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 여러분들께 호소한다"며 "자신들만이 정의요,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 정권 퇴진에 함께 해주시라. 함께 싸워달라"고 외쳤다.

 

이 자리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김성태 의원 등 당 내 인사들도 함께했다. 황 대표는 삭발식 거행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드시 잘못된 조 장관 임명을 끝장내도록 하겠다"며 "그 선두에 두 의원, 위원장께서 삭발을 했다. 그 삭발의 의미를 우리가, 당원 모두가, 의원들, 위원장 모두가, 저부터 가슴에 새겨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도록 하겠다. 가열찬 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당대표 차원 릴레이 삭발할 의향"이 있냐는 기자의 물음엔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다 강구하고 추진해나가도록 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