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찰과 언론이 닮은 점

이재운 소설가 l 기사입력 2019-09-11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운 소설가.     ©브레이크뉴스

이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에서 보았듯이 언론은 기사 선택권과 폐기권을 갖고 있다. 한겨레 신문이 그 짓하다가 기자들한테 걸렸다. 조중동 기사량도 지나치지만 내부 반발이 안보인다. 그나마 한겨레 조직이 건강하다는 반증이다.

 

조국과 함께 임명된 장관이 누구였는지 국민들은 알지도 못한다. 아예 기사로 다루질 않는다. 또 조국의 부인과 딸만 캤지 조국이 장관되어 무얼 하려는지 묻지도 않았다. 즉 언론은 자기가 묻고 싶은 것만 묻고 따지고 싶은 것만 따지지 이익이 없는 것은 아무리 심각해도 기사로 다루지 않는다. 한일 경제 갈등 기사가 사라진 것도 그 중 하나다.

 

물론 언론이 조국에게 뭘 하려는지 묻지 않은 이유가 분명히 있다. 장관되어 무얼 하겠느냐고 물으며 조국은 "너희처럼 쓰고 싶은 기사만 쓰고, 국민이 정작 알아야 할 기사는 숨기는 검찰을 개혁할 거야"라는 말을 할 수밖에 없다는 걸 좋은 머리로 짐작한다. 그래서 묻지도 않은 것이다. 이 프레임에 국민이 걸려든 것이고, 문빠들은 생각 없이 종질만 하다가 끝내 이 물줄기를 돌리지 못했다.

 

검찰은 언론과 똑같다. 자기들이 기소하고 싶은 것만 기소한다. 기소독점권은 언론이 갖는 기사 독점권과 똑같다. 언론이 봐주면 신문에 기사가 안 나오고, 검찰이 봐주면 법정에 죄인을 세울 수가 없다.

 

무엇이 중요한지 알고 지나치게 흥분하지 말자. 장관으로 임명됐으면 이제는 조국의 문제가 아니라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문제다. 그러니 조국 집안일은 검찰이 알아서 조사하게 두고, 언론은 제발 중요한 주제들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조국 집안 털다가 큰 건 나오면 그때 관심 가지면 되지 모두가 다 점쟁이처럼 나대면 못쓴다.

 

지금 언론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싶어 계속 도발하는 중이다. , 그것도 야당의 전술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 말려들어 국민 피곤하게 하는 문빠들까지 창궐하면 진짜로 그렇게 될 수 있다. 대통령 지키고 싶으면 반응하지 말고 목표인 검찰 개혁, 사법 개혁을 향해 돌진해야 한다. 힘 남으면 언론개혁도 좀 하시고. 문빠들, 그나저나 아베 신조는 그새 용서한 거야? 조지 고다드 <사냥>. 사냥철인 총선이 가까워지고 있다.

 

*필자/이재운. 소설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