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첫 스틸..의문스러운 분위기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9-11

본문듣기

가 -가 +

▲ OCN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첫 스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OCN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충격 사건의 중심에 서 있는 그녀의 의문스러운 분위기가 시선을 잡아끈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

 

부와 명예를 모두 갖춘 명망 높은 국회의원의 막내딸 김서희 역을 맡은 이유영은 앞서 공개된 캐릭터 티저 영상에서 의문의 박스를 제대로 바라보지도 못한 채 불안과 초조에 떨어 궁금증을 자극했다.

 

온실 속에서만 살아왔던 서희에게 절대적인 사랑을 줬던 아버지가 갑작스레 죽고 남편까지 실종되면서 그녀의 인생이 한순간에 달라지게 된다.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의문의 상자 하나를 받은 서희가 아버지의 죽음을 밝히기 위해, 그리고 남편을 찾기 위해 제 발로 국회에 입성하기 때문.

 

캐릭터 설명만으로도 전해지는 시크릿한 느낌은 11일 공개된 스틸컷에도 고스란히 옮겨져 있다. 무언가를 보고 조심스레 살펴보더니 이내 곧 경직되고 놀란 얼굴로 뒤바뀐 것.

 

드라마 데뷔작이었던 ‘터널’ 이후 2년여 만에 OCN 장르물로 돌아온 이유영. 이번에는 세상 물정 모르고 여리기만 했던 여인에서 미스터리한 사건의 중심에 놓이면서 국회까지 진출하게 되는 폭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어떤 캐릭터를 맡아도 그녀만의 독특한 개성으로 최고의 몰입도를 끌어내는 배우이기에, 이번에는 예상치 못한 상황 속에서 겪게 되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어떻게 그려낼지, 한층 더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아버지의 죽음, 남편의 실종, 그리고 의문의 상자로 인해 벌어지는 전개가 이유영의 탄탄한 연기력을 만나 더욱 미스터리하고, 시크릿하게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전하며, “한층 더 깊어진 연기력으로 OCN에 돌아온 이유영이 ‘시크릿 스릴러’란 장르물에 최적화된 최고의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모두의 거짓말’은 전영신, 원유정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이윤정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