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또 라돈 사태’..패드·베게·女속옷 기준치 이상 무더기 검출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19-09-1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수맥교육연구협회, ㈜에이치비에스라이프, ㈜내가보메디텍, ㈜누가헬스케어, ㈜버즈, ㈜디디엠, ㈜어싱플러스, 강실장컴퍼니 등 총 8개 업체에서 제조·수입한 가공제품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1mSv/y)을 초과해 수거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원안위는 과거 제보 중심의 한정된 조사방식에서 벗어나 라돈측정서비스를 통해 접수된 5만6000여개 제품을 바탕으로 각 제조업체에 대한 현장조사와 제품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

 

우선, 한국수맥교육연구협회가 2017년부터 2019년 5월까지 판매한(30개) 패드 1종(황토) 3개 시료 모두가 안전기준 초과을 초과했다.(15.24~29.74mSv/y)

 

에이치비에스라이프(구 슬립앤슬립)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2209개를 판매한 로프티 베개 1종(주주유아파이프)도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내가보메디텍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30개 판매한 전기매트 1종(메디칸303)도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누가헬스케어가 2015년 1월부터 2015년 3월까지 3000개 판매한 이불 1종(겨울이불)도 안전기준을 초과했으며, 버즈가 2017년부터 2019년 7월까지 103개 판매한 소파 1종(보스틴)도 안전기준을 넘겼다.

 

아울러 디디엠이 2014년부터 2019년 3월까지 1479개 판매한 여성속옷 1종(바디슈트)도 안전기준 넘겼으며, 어싱플러스가 2017년부터 2018년 5월까지 601개 판매한(610개) 매트(단일모델)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강실장컴퍼니가 2017년부터 2018년 4월까지 353개 판매한 전기매트 1종(모달) 역시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원안위는 해당업체가 행정조치 제품들을 최대한 신속히 수거 및 처리하도록 철저히 확인․감독할 예정이며, 해당제품을 사용한 소비자의 건강 관련 궁금증과 불안 해소를 위해 원자력의학원의 전화상담, 전문의 무료상담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원안위는 침대, 베개, 매트 등 신체밀착형 제품에 모나자이트와 같은 원료물질을 사용해 제조·수출입 하는 행위를 전면 금지하도록 생활방사선법을 개정(7월 16일 시행)했으며, 이번에 행정 조치하는 제품은 모두 개정된 생활방사선법 이전에 제조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