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편 갈리고 갈등 생기고, 불편함이 폭력되면 평화는 무너집니다!

김덕권 시인 l 기사입력 2019-10-04

본문듣기

가 -가 +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사생일신(四生一身)이란 말이 있습니다. 사생은 살아 있는 모든 것이 출생하는 정상(情狀)을 네 가지로 분류한 것을 말합니다.

 

첫째, 태생(胎生)입니다. 어미의 배를 빌어서 태(胎)로 출생하는 유정(有情)들로 사람, 동물 등을 말합니다.

 

둘째, 난생(卵生)입니다. 껍질로 된 알을 깨고 출생하는 유정들로 모든 날짐승 등을 말합니다.

 

셋째, 습생(濕生)입니다. 춥고, 어둡고, 물기 있는 땅에서 화합(化合)되어 형체를 낳는 유정들로 모기, 파리, 등의 곤충류를 말합니다.

 

넷째, 화생(化生)입니다. 이곳의 유정들은 종족을 번식치 않고, 부모의 인연(因緣)도 받지 않으며, 자연 변화되어 출생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제천(諸天) 지옥(地獄)의 유정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사생일신이란 이 모든 태란습화 사생이 나와 한 몸이란 뜻이지요. 그래서 시방세계(十方世界) 일체중생(一切衆生)을 모두 내 몸 같이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 곧 불보살의 대자대비 심(大慈大悲心)을 말합니다.

 

불보살들은 이렇게 대자대비 심을 바탕으로 하여 남의 일을 내 일같이, 전체의 일을 내 일같이 생각하여, 대하는 사람마다 당하는 일마다 미물 곤충에게까지도 사랑의 빛과 법의 혜명(慧命)을 비춰 주어 삼계도사(三界導師) 만령자부(萬靈慈父)가 되는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옛 선인들은 개미 한 마리도 죽이지 않기 위하여 성긴 짚신을 신고 다녔습니다. 이렇게 시방일가 사생일신의 심법을 지니면 진리와 하나 되어 마음에 국한이 없어집니다. 국한이 없기 때문에 이 우주에 가득 찬 모든 것이 다 나의 소유요 나의 가족이 되는 것입니다.

 

1945년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은 ‘동물 농장’이라는 동화책을 발표했습니다. 소, 돼지, 말, 닭, 양이 살고 있는 농장주인의 무능력과 포악함 때문에 동물들은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었지요. 견디다 못해 영특한 돼지들이 제안을 합니다. ‘주인을 몰아내고 동물들이 농장을 차지하자’고 말입니다.

 

반란은 성공하고 혁명을 이끈 돼지 ‘스노볼’은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고 선포합니다. 하지만 돼지 ‘나폴레옹’은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돼지들과 순진한 양들을 선동하여 스노볼을 내쫓고 농장 주인이 되지요. 그로부터 나폴레옹과 그의 친척 돼지들은 호화생활을 시작합니다. 닭들의 계란은 나폴레옹이 사랑하는 비싼 위스키를 사는 데 팔리고, 농장에는 새로운 구호가 등장합니다.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그러나 어떤 동물은 다른 동물들보다 더 평등하다.” 그런데 이 사회는 점점 더 불평등한 사회로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혁명세력과 친일파들은 상상 못할 부를 누리며 저들만의 낙원을 만들어 갑니다.

 

이 사회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없는 것일까요? 제도적 차원의 노력, 개인적 차원의 노력이 함께 이루어져야 합니다. 출세 지향주의 탈피, 봉사와 상호 공존의 가치관 정립, 사회 구성원 의식 전환과 교육기회의 균등, 잘못된 제도의 개선 등, 정부의 제도적 개선이 병행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자살률이 최고입니다. 소득 불평등의 정도 역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기득권층과 소외계층의 갈등은 날로 증폭되고 있습니다.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계파 간, 계급 간, 세대 간 갈등이 여간 심각한 것이 아닙니다.

 

이 갈등을 해결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사람도 자기가 좋아하는 색깔들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내가 파란색이 좋다고 모든 걸 파란색으로만 만들자고 하고, 혹은 빨간색이 좋다고 빨갛게만 만들자고 하면 다른 색을 좋아하는 이들은 불편해 집니다.

 

이렇게 편이 갈리고 갈등이 생기고, 불편함이 폭력이 되면 평화는 무너집니다. 파란색은 파란색대로, 빨간색은 빨간색대로, 노란색은 노란색대로 아름답습니다. 다른 것은 틀린 것이 아닙니다. 사생이 일신입니다. 상대를 존중하지 않으면 이 불평등한 사회는 결코 평화가 유지될 수 없는 것이 아닐 까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