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찰 개혁·조국 수호" 서초동 촛불집회 300만명 운집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19-10-05

본문듣기

가 -가 +

▲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2019.10.0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검찰개혁 요구 및 조국 법무부장관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5일 다시 한번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지난 주말에 이어 이날 시민들은 서초역 출구부터 서초경찰서 정문까지 8차선 도로를 가득 메웠다. 주최측에선 이번 집회에 300만명의 시민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집회 시작 뒤에도 사람들이 스크린이 설치된 단상을 향해 계속 몰려오자, 경찰들은 안전을 위해 안전펜스를 치고 일부 통제하기도 했다.

 

집회장 곳곳에선 "정치 검찰 아웃", "조국 수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설치하라", "언론도 개혁하라"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한편, 우리공화당과 보수성향 시민단체인 자유연대도 이날 '조국 장관 구속-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맞불집회를 개최했다. 이에 경찰은 양측간 충돌을 막기위해 88개 중대 5000여명의 경찰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으며 작은 실랑이 정도만 발생했고 큰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