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진 르포] 스위스 안락사 병원

줄리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19-10-08

본문듣기

가 -가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취리히에서 전철로 30분 가는 곳은 디그니타스 병원 즉 안락사를 꿈꾸는 사람에게 필요한 곳이다.

30-minute train ride from Zurich is a DIGNITAS hospital for those who wish to be euthanized.

チューリッヒから電車で30分の病院は、安楽死を希望する方のためのADIGNITAS病院です。。

 

 그러나 이곳은 인터넷 접수만 가능하고 병원이 없다. 단지 사람이 죽을 집이 있다. 매우 이상하고 비밀스런 곳
스위스, 네델란드, 캐나다는 안락사를 허용하는 국가다. 스위스도 공식적인 병원도 있다.

하지만 죽을 권리도 돈이 필요하다.

 

Internet reception is only possible here, and there is no hospital. But there is a reserved house where people die.
Very strange and secret place. Switzerland, the Netherlands and Canada are countries

that allow euthanasia. Switzerland also has official hospitals. The right to die also requires money.

 

ここはインターネット受付のみ可能で、病院がない。だけど人が死ぬ予約家がある。非常に奇妙な、秘密の場所である。
スイス連邦共和国、オランダ、カナダは安楽死を許可する国である。

スイス連邦共和国は公式の病院もある。死ぬ権利もお金が必要である。

 

스위스 사람들은 안락사에 대한 조심스러움을 나타냈고 특히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누구도 언급하지 않았다.
사람이 정말 죽을 권리가 자살이 아닌 방법도 있는 것과 아프지 않으면서

정신적 문제, 금전 문제 많은 문제만으로도 죽을 권리가 있다면 하고. 생각한 날이다.

 

The Swiss people were wary of euthanasia, and no one mentioned the people who lived here in particular. A person really has the right to die, there is  other way than suicide and not a pain, but a mental problem, a lot of financial problems alone. Thought.

 

スイス人は安楽死を警戒しており、特にここに住んでいる人々には誰も言及しなかった。

人は本当に死ぬ権利を持っている、自殺ではなく痛みではなく、精神的な問題、単独で多くの財政的な問題があります。考え。

 

사람답게 사는 것,죽을 권리 이러한 생각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그러한 것을 실현해주는 나라가 바로 스위스다.

 

that people live,
The right to die these ideas is something that anyone can do.

The country that realizes such a thing, Switzerland.

 

 

人は住んでいること、死ぬ権利これらの考えは誰にでもできることである。
そのようなことを実現する国、スイス連邦共和国である。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