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표창원 “조국 가족 수사, 검찰 표적수사인지 판단 어려워”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0

본문듣기

가 -가 +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에 대해, 고발에 의한 수사인지, 조 장관을 떨어뜨리기 위한 표적수사인지 판단이 어렵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조 장관 가족 관련된 사건의 수사가 자연스러운 고발 등에 의한 인지가 이루어지고 그에 따라서 이루어진 수사인지, 아니면 처음부터 '저 사람은 법무부장관이 돼선 안 돼'란 인식 속에 행해진 표적수사나 먼지털이 수사인지, 이걸 가늠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 흘러서 역사가 판단해줄 것 같다"며 "거기에 따라 두 분 사이가 어떤 갈등관계였는지, 또는 검찰의 개혁을 둘러싸고도 이견이나 갈등이 심했는지, 그것이 지금 봉합 화해 됐는지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로 검찰 개혁안을 내놓는데 대해 "(두 사람 사이 관계가) 참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 같다"면서도 "한 가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어쨌든 이런 권력 간의 경쟁은 조금 혼란스럽고 뭐랄까, 정치적으로는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국민께는 이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혁을 향한 경쟁 아니겠느냐"며"경찰과 검찰 간의 관계도 마찬가지다. 둘이 사이가 너무 좋아버리면 피해 보는 건 또 국민이다. 그런데 둘이 경쟁을 하면 어쨌든 개혁은 되니까 그런 장점도 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