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두관 의원 “미성년 증여, 상위 10%가 전체 증여액 51% 차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10-10

본문듣기

가 -가 +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나 경제적 여유를 누리는 금수저 미성년자에게 증여한 재산이 2017년 기준 1조원을 넘기고 있다. ‘금수저’보다 더 나은 환경을 누리는 말로 비유되는 ‘다이아수저’ 미성년자인 상위 10%가 전체 미성년자 주요 자산 증여액의 51%를 증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상위 1%는 부동산 한 건당 평균 24억 원을 증여받는 등 한 번에 증여받는 주요자산 규모는 건당 평균 19.2억 원에 달했다.

 

김두관 의원은  “최근 ‘수저 계급론’이 나올 정도로 부의 대물림이 이루어져 우리나라의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자유한국당은 민부론에서 증여세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그렇게 되면 계층 간 양극화는 더욱더 심화될 것이다. ‘개천에서 용 난다’는 속담이 오래전부터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는데, 계층 이동 사다리를 복원하고, 불평등의 상징인 수저계급론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증여세 강화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김포시갑)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7 미성년자 증여 결정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미성년자 증여는 부동산 3,377억원, 유가증권 2,370억원, 금융자산 3,282억원 등 주요자산이 전체 미성년자 증여액 1조 279억 원의 88%를 차지했고, 그 중 상위 10%가 4,594억 원으로 주요 자산 증여액 9,029억 원의 51%를 차지했다.

 

자산별로 보면, 부동산의 경우 상위 1%가 451억 원을 증여받아 전체 부동산 증여액의 13.3%를 차지했고, 상위 10%는 1,579억 원을 증여받아 전체 부동산 증여액의 46.8%를 차지했다. 한 번에 증여하는 규모는 상위 1%는 평균 23.7억 원, 상위 10%는 평균 8.5억 원에 달했다. 이는 전체 미성년자 부동산 건당 평균 1.8억 원의 각각 13배, 4.7배에 달하는 수치다.

부동산의 경우 상위 1%가 451억 원을 증여받아 전체 부동산 증여액의 13.3%를 차지했고, 상위 10%는 1,579억 원을 증여받아 전체 부동산 증여액의 46.8%를 차지했다. 한 번에 증여하는 규모는 상위 1%는 평균 23.7억 원, 상위 10%는 평균 8.5억 원에 달했다. 이는 전체 미성년자 부동산 건당 평균 1.8억 원의 각각 13배, 4.7배에 달하는 수치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유가증권은 상위 1%가 393억원을 증여받아 16.6%를 차지했고, 상위 10%는 1,246억원을 증여받아 52.6%를 차지했다. 한 번에 증여하는 규모는 상위 1%는 평균 20.7억 원, 상위 10%는 평균 6.6억 원에 달했다.

그리고 금융자산은 상위 1%가 619억원을 증여받아 18.9%를 차지했고, 상위 10%는 1,769억원을 증여받아 53.9%를 차지했다. 한 번에 증여하는 규모는 상위 1%는 평균 19.2억 원, 상위 10%는 평균 6.1억 원에 달했다.

강남3구, 미성년자 주요자산 증여액의 40% 차지

 

한편, 지역별로는 전체 미성년자 주요자산 증여액의 40%(3,509억 원)를 서울 강남3구가 차지했다. 각 자산별로는 부동산 증여 금액의 30%인 1,004억 원, 유가증권 증여 금액의 27%인 644억 원, 금융자산 증여금액의 40%인 1,298억 원이다.

 

 서울이 미성년자 주요자산 증여액의 60%(5,377억 원), 건수도 3,615건으로 1위.

경기도 1,576억 원(1,711건), 대구 351억 원(333건), 부산 338억 원(347건)순

 

각 시도별로는 서울이 미성년자 주요자산 증여액의 60%(5,377억 원)를 차지했고 건수도 3,615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경기도가 1,576억 원(1,711건), 대구가 351억 원(333건), 부산이 338억 원(347건) 순으로 나타났다.

 

증여세 강화로 계층 간 양극화 해소하고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해야

 

김두관의원은 “최근 ‘수저 계급론’이 나올 정도로 부의 대물림이 이루어져 우리나라의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자유한국당은 민부론에서 증여세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그렇게 되면 계층 간 양극화는 더욱더 심화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개천에서 용 난다’는 속담이 오래전부터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는데, 계층 이동 사다리를 복원하고, 불평등의 상징인 수저계급론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증여세 강화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