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승래 의원 "한국방송통신대 학업중도 포기자 16.2%"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0

본문듣기

가 -가 +

▲ 조승래 의원 상임위 활동사진     ©김정환 기자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가 지난 10년간(2010~2019) 총 569,183명이 입학을 하였고, 이 중 입학 취소(포기), 자퇴자 등 등록금을 반환받은 학업 중도 포기자는  92,351명 약 16.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갑)이 방송대에서 제출받은 ‘지난 10년간 대학 등록금 반환 현황’에 따르면 방송대 자퇴자는 79,752명이 약 202억원, 입학취소(포기)자는 12,599명이 약 44.5억원의 등록금을 반환받았다.
   

이 밖에 과오납 1,741명 약 4.6억원을 포함하여‘대학등록금에 관한 규칙 제6조(등록금의 반환)’에 따라 반환된 등록금이 총 25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대는 지난 2010년 72,183명의 입학생에 비해 2019년에는 43,291명이 입학하여 약 40%의 입학생 수가 감소하는 등 입학생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매년 2만여명 이상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있어 2009년에서 2018년까지 10년간 총 246,231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조 의원은 “방송대는 모든 국민들에게 원격 교육방법에 의한 교육의 기회를 확대하여 제공하고 있어 평생교육 체제에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방송대에 입학한 학생들이 학업을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국가와 사회의 인재로 착실하게 성장하도록 세심한 배려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