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년공감공간 '다온나 그래' 책으로 마음잇기 개최

박성원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가 청년들의 공감 공간으로 마련한 '다온나그래'에서 책을 매개로 세대간 벽을 허물고 소통하는 '책으로 마음잇기' 행사를 개최했다.

 

▲ 청년공감 공간 '다온나 그래'에 청춘 선배와 청춘 후배들이 모였다. (C) 대구시 제공

 

10일 저녁 지역의 청춘선배(40세이상) 20여명과 청춘후배(19~39세) 20여명은 평소 권하고 싶었던 책을 1권씩 들고 경북대 서문 인근 청년공감공간‘다온나그래’를 찾았다.

 

이번에 마련된 ‘책으로 마음잇기, 청년, 문학과 마주하다.’는 지난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을 기념해 100일간 진행된 소셜미디어 독서캠페인을 마무리하면서 연계행사로 계획됐다.

 

또한, 소셜미디어 독서캠페인을 통해 86권의 도서가 기증됐으며, 이 도서는 다온나그래 독서존 한켠에 ‘책으로 마음잇기’ 기증도서라는 이름으로 청년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1부 순서로 김연수 작가의 초청강연회에서는 ‘청년에게 문학이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그렇지만..’ 이라는 주제로 문학과 청년의 삶에 대해 이야기 했고, 이어 개최된 2부 ‘책으로 마음 잇기’는 선배들이 추천하는 책을 후배들에게 나눠주는 시간과 청춘선배와 청춘후배가 그룹을 만들어 청년들의 생활 신조어를 가지고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는 세대 간 소통의 시간 등으로 진행됐다.

 

김요한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은 “오늘 청년에 대한 이해와 소통으로 시작한‘책으로 마음잇기’가 마중물이 되어 청년, 민간, 시가 함께하는 청년희망 도시공동체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