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토석으로 화한 백골

김덕권시인 l 기사입력 2019-10-14

본문듣기

가 -가 +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지난 10월 5일자 조선일보에 <탄생 150주년에 ‘반역자’ 수모… 인도國父 간디 유해 도난당해>라는 기사가 올라 있습니다. 2019년 10월2일은 인도의 국부 ‘마하트마 간디’가 탄생한지 150년 되는 날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뜻 깊은 날에 인도 간디 기념관에서 간디의 유해 일부가 도난당했다고 영국 BBC가 보도를 했습니다. 이날 기념관에 참배하러 왔던 지방 의회 의원 등이 유골이 사라진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해서 알게 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기념관에 걸린 간디의 사진도 초록색 페인트로 훼손됐고, 힌디어로 ‘반역자’라는 단어가 쓰여 있었습니다. 간디는 대부분의 인도인에게 ‘독립의 아버지’로 추앙받지만, 힌두교와 이슬람교의 화합을 추구했다는 이유로 일부 힌두교 강경파에게는 ‘배신자’로 통한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간디는 생전 독실한 힌두교도였지만 힌두교 외의 종교인들과도 교류하는 등 종교 간 화합에 힘썼습니다. 그는 기독교의《산상수훈》을 읽고 ‘왜 기독교를 최고의 종교라고 하는지를 알겠다.’고 극찬한 바도 있고, 간디 박물관 정문에는 ‘진리는 신이다.’고 쓰여 있습니다.

 

간디는 진리적 종교인 힌두교와 유일신 종교인 이슬람교의 접목을 시도한바가 있습니다. 이러한 그의 포용성이 반 이슬람 힌두교 급진주의 무장 단체의 원한을 불러 79세의 나이로 살해되었지요. 사후 간디의 시신은 힌두교의 장례 풍습에 따라 화장됐지만, 뼛가루가 강에 뿌려지지는 않았고 이번에 도난당한 곳을 포함해 인도 여러 곳의 간디 기념관 등에 보내졌습니다.

 

저도 아주 오래 전, 익산 왕궁에 있는 '원불교 공원묘지'에 우리 부부가 들어갈 묘지(墓地) 2기를 사 둔 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서울 인근 월롱역 부근의 우리 선산김씨 선산(先山)에 아주 멋진 가족묘지에도 우리 부부가 들어 갈 묘 터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미 지수화풍(地水火風) 사대(四大)로 흩어진 유골에 무슨 영식(靈息)이 남아있다고 그 아름다운 묘지를 더럽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기다가 제 자신도 다리가 쇠약해져 부모님 묘지에 성묘(省墓)도 못가는 형편입니다. 또 두 딸애가 큰애는 뉴욕에 살고 작은 애는 광주에 출가한 몸이니 어느 하가(何暇)에 우리가 죽은 다음 애들이 묘소에 참배를 오겠습니까?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아예 우리 부부가 죽은 다음 화장(火葬)을 해서 선산에 그냥 뿌리라고 자식들과 종친회에 유언(遺言)을 해 두었습니다. 정산(鼎山) 종사께서《법어(法語)》<예도편(禮道編)> 이런 법문(法門)을 하셨습니다.

 

「화장이 우선 보기에는 좀 박절한 것 같으나 영식이 이미 없고 토석으로 화한 백골에 매장과 화장이 무슨 차별이 있겠느냐」하시고,「불교의 해석에는 사람의 육체는 이 업(業)의 결합된 바라 하였으니, 영(靈)을 위하여서는 화장하는 것이 도리어 유익하다」고 지적하셨습니다.

 

이어서「보통 식물도 살아 있는 때에는 땅의 정기(精氣)를 받으나 말라 죽은 이상에는 땅의 정기를 받지 못하거늘, 생기(生氣)가 이미 떠나서 토석으로 화한 백골을 신앙의 대상으로 삼을 수는 없다.」고 지적하셨습니다.

 

여기서 위대한 간디를 폄하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유해의 처리가 문제 아닐까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생전의 간디는 위대합니다. 그래서 그의 행적을 기리고 마음속으로 존경하는 것은 당연지사입니다. 그러나 토석으로 화한 백골에는 영식이 없습니다.

 

어쩌면 인도 장례 풍습에 따라 간디의 유해(遺骸)를 갠지스 강에 뿌려 지수화풍 사대로 돌아갔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그 백골을 인도 여러 곳의 간디 기념관 등에 보내서 이런 도난의 소지를 만든 것이 조금은 안타깝습니다.

 

이번 사태는 유해를 도난을 당한 인도인 뿐 아니라, 그를 존경하는 세계인의 가슴이 메어 질 사태를 자초한 것은 아무래도 간디의 뜻은 아니었을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잃을 게 없으면 잃을 일이 없습니다.

 

지금 묘지 문제가 여간 심각한 것이 아닙니다. 사람들이 혹 좋은 묘 터를 미리 잡아 놓고 거기에 자기가 묻히리라는 생각을 굳게 가지는 수가 더러 있습니다. 그러한 사람은 명을 마치는 찰나에 영식이 바로 그 터로 가게 되어 그 주위에 인도 수생의 길이 없으면, 부지중 악도에 떨어져서 사람 몸을 받기가 어렵게 됩니다. 어찌 조심할 바 아니겠는지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