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한겨레 별장접대 의혹 보도, 1면 사과시 고소 재고"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7

본문듣기

가 -가 +

▲ 윤석열 검찰총장이 2019년10월17일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2019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자신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고 보도한 한겨레에 대해 1면에 사과를 게재한다면 고소 취사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은 고소를 자제해야하지 않느냐"는 취지의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해당언론사(한겨레21)가 취재과정을 밝히고 '이러저러한 걸 확인해서 이렇게 이르렀고 이런 보도가 이런 식의 명예훼손이 된 걸 사과한다'고 같은 지면(1면)에 해준다면 고소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재고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 21일은 지난 11일 단독보도를 통해 "윤 총장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당시, 검찰측은 "윤 총장은 윤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며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윤 총장은 해당 기자를 고소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감에서 "지금까지 누구도 고소해본 적 없다. 저도 인터넷이나 유튜브 이런 곳으로 부터 어마무시한 공격을 많이 받았지만 한 번도 고소한 적 없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이 보도는 우리나라 대표 언론 중 하나가 제가 판단하기로는 언론으로서 늘상 해야 하는 확인 없이 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다"며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윤 총장은 "이는 개인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라는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며 "더구나 이 고소가 부적절한 지적을 하시는 건 좋지만 그 언론도 사과를 한다든지 (해야하는데) 계속 후속보도를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자기들은 이걸 조사를 안했다는 식으로 얘기하지만 그 보도는 검찰총장이 윤중천에게 별장에서 접대 받았다고 독자에게 인식시키는 내용"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 자리에서 한겨레 기자 고소를 재고할 것을 조언했다. 이에 윤 총장은 금 의원 질의에 대한 자신의 답변을 거듭 밝히며, 한겨레가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