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혜숙 의원 “경기도 내 노후 하수관로, 1만109㎞에 달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10-18

본문듣기

가 -가 +

경기도내 20년 이상 노후화된 하수관로가 1만 109㎞에 달하며, 지반침하는 2014년 17건에서 2018년 149건으로 약 9배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혜숙 위원장은 “최근 경기도에서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지반침하의 가장 직접적인 원인이 하수관로 노후화였다”고 밝히며, “경기도내 지반침하가 가속화 되고 있는 만큼, 노후화된 하수관로 정비 등 근본적인 개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갑)이 18일(금)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하수관로 노후화 및 개선현황’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내 20년 이상 된 노후하수관로는 총 연장 2만 8,640㎞의 35.3%에 달하는 1만 109㎞로 나타났다. 

 

2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 비중 안양시 90%, 동두천시 84.9%, 안산시 81.1%, 의정부시 78.5%순

 

2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가 가장 비중이 높은 지자체는 안양시 90%(총 연장 662㎞ 중 596㎞)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동두천시 84.9%(총 463㎞ 중 393㎞), 안산시 81.1%(1,664㎞ 중 1,350㎞), 의정부시 78.5%(522㎞ 중 410㎞), 고양시 76.3%(1,820㎞ 중 1,388㎞), 양주시 74.3%(743㎞ 중 552㎞)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반침하의 가장 직접적이고 주요한 원인은 하수관로 노후화에 의한 것이었다. 경기도내 씽크홀 발생은 2014년 17건에서 2018년 149건으로 약 9배가 급증했다. 2019년 9월 현재 발생한 지반침하는 85건으로 나타났다.

 

지반침하의 가장 직접적이고 주요한 원인은 하수관로 노후화에 의한 것이었다. 경기도내 씽크홀 발생은 2014년 17건에서 2018년 149건으로 약 9배가 급증했다. 2019년 9월 현재 발생한 지반침하는 85건으로 나타났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경기도내 지반침하 가속화...노후화된 하수관로 정비 등 근본적인 개선 대책 마련이 필요


전혜숙 위원장은 “최근 경기도에서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지반침하의 가장 직접적인 원인이 하수관로 노후화였다”고 밝히며, “경기도내 지반침하가 가속화 되고 있는 만큼, 노후화된 하수관로 정비 등 근본적인 개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