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남도의회, 학교밖 청소년 올바른 성장 도모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8

본문듣기

가 -가 +

▲ 여운영 의원 의정토론회에 참석한 관계자들     ©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가 학교 밖 청소년의 올바른 성장을 돕기 위해 전문가들과 지혜를 모았다.


충남도의회는 18일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 및 대안교육기관 지원 활성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여운영 의원(아산2)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번 토론회에는 대안교육연대 박민형 정책위원장이 발표자로, 꽃피는학교 김민수 대표이사와 별무리학교 박현수 교장, 충남대 허창수 교육학과 교수, 금산간디학교 조혁민 졸업생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박민형 위원장은 주제 발표에서 “교육은 그 자체로 하나의 인권이자 이를 보호하기 위해 꼭 필요한 수단”이라며 “서울시와 경기도처럼 비인가 대안학교에 대해 교육청이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공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정토론에서 박현수 교장은 학교 밖 청소년 학습권 차별금지 해소와 안전·기본인권 보장, 미인가 대안교육시설 지원 확대를, 김민수 대표이사는 학교 밖에서 이뤄지는 교육에 대한 제도적 인정과 학습·보호자 선택권 보장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허창수 교수는 대안교육 패러다임의 확대를, 조혁민 졸업생은 대안학교와 학교 밖 청소년의 배움과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조례 제정을 각각 요구했다.


여운영 의원은 “날로 증가하는 학교 밖 청소년의 건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고 학업을 중단한 청소년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오늘 제기된 의견을 모아 조례 제·개정과 더불어 학교 밖 청소년의 교육지원사업과 대안교육기관 지원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와 정책제안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