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나의 나라’, 뒤집힌 세상 권력 차지하기 위한 전쟁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9

본문듣기

가 -가 +

▲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나의 나라’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나의 나라’가 새로운 나라 조선에서 펼쳐지는 팽팽한 야심의 충돌을 그리며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5회에서는 뒤집힌 세상의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이 시작됐다.

 

이방원(장혁 분)과 이성계(김영철 분)의 본격적인 대립이 그려진 가운데, 이방원과 맞서기 위한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 한희재(김설현 분)의 움직임도 시작됐다.

 

새로운 나라 조선에서 갈등은 다시 피어나고 있었다. 공을 세운 이방원은 공신으로 인정받지도 못했고 태조 이성계의 마음은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의 소생인 의안군 방석을 향하고 있었다. 어린 방석을 세자로 삼아 권력을 오래 유지하려는 이성계의 내심을 알면서도 신덕왕후는 자신의 핏줄에게 보위를 물려주려는 야심을 놓을 수 없었다.

 

조선의 새로운 실세 남전(안내상 분), 남선호(우도환 분), 한희재(김설현 분)가 그의 편에 섰다. 한쪽이 몰살당해야 끝날 피바람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들은 대군들의 허물을 캐고 공신들을 짓눌러서라도 방석을 세자로 책봉해야 했다.

 

의심 많은 이방원의 곁이 되기 위한 서휘의 첫 번째 표적은 개국공신이자 이방원의 측근인 정사정(김광식 분). 대군들의 비밀을 꿰고 있는 정사정의 입을 열어 남선호는 이성계의 눈에 들고, 정사정을 죽여 서휘는 이방원의 마음을 사기로 계획했다.

 

서휘 일당은 투전판을 급습해 정사정을 포박했다. 노름은 국법으로 금하고 있었기에 개국공신이라도 쉬이 넘어갈 수 없었다. 남선호의 손에 넘겨진 정사정은 살기 위해 대군들의 약점을 고변했지만 이방원에 대해서만은 입을 열지 않았다.

 

노름판의 주인인 강개(김대곤 분)가 서휘를 가만둘 리 없었다. 서휘는 앞으로의 일을 반씩 나누자는 제안을 하고 강개는 서휘에게 악의를 품게 됐다.

 

부자의 갈등이 궐을 넘어 풍문이 되자 이성계는 이방원을 불러들였다. 이성계는 이방원 형제들의 약점을 훤히 꿰고 있었다. 적장자 책봉을 주장하던 이방원은 이성계의 뜻대로 의안군을 세자로 천거할 수밖에 없었다. 진안군의 병환을 알고 있으면서도 이방원이 막지 않은 입은 정사정 뿐이었다.

 

정사정을 죽이라는 이방원의 명은 그의 사병인 천가(김서경 분)에서 강개로 다시 서휘에게까지 닿았다. 서휘는 강개패와 함께 복면을 쓰고 이화루에 잠입했다. 그 시각 남선호는 이성계를 독대해 기백에 이르는 이방원의 사병이 정사정의 관병과 호응하면 위험하다고 보고했다. 남선호가 정사정을 제거하려는 또 다른 이유였다.

 

강개패들 중 홀로 살아남아 정사정 앞에 선 서휘는 거침없이 정사정의 목을 벴다. 몸싸움을 벌이다 서휘의 복면이 벗겨졌고, 그 순간 서휘는 가장 보이고 싶지 않은 모습으로 한희재를 마주했다. 도망치듯 피하려는 서휘의 손을 붙잡은 한희재. 마침내 재회한 두 사람 사이에 애틋하고 서글픈 감정이 맴돌았다.

 

새로운 나라 조선이 건국됐지만 더 복잡하게 전개되는 갈등구조는 긴장감을 견인햇다. 권력을 두고 벌이는 이방원과 이성계 그리고 신덕왕후의 대립구도는 모두가 기억하는 커다란 골자지만 그 안에서는 서로 다른 신념들이 충돌하고 있었다.

 

서얼이라는 신분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새 세상을 꿈꾸던 남선호와 강씨 그리고 방석에 대한 원망으로 권력을 쥐게 되면 적서차별을 확실히 두겠다는 이방원의 ‘나라’는 결코 함께할 수 없었다.

 

이성계와 신덕왕후의 곁으로 권력의 중심에 선 ‘갓 쓴 왕’ 남전과 ‘치마 정승’ 한희재는 과거의 악연으로 갈등하고 있었다. 흑과 백, 선과 악으로 규정지을 수 없는 복잡한 대립이 거미줄처럼 얽혀들며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여전히 휘몰아치는 소용돌이 한가운데에 선 서휘, 남선호, 한희재는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감정선을 이끌었다. 서연(조이현 분)을 위해서라면 왈짜패라는 수모까지 감수할 수 있는 서휘는 이방원을 향해 서서히 다가서고 있었다.

순탄치 않은 과정이지만, 서휘가 이방원의 칼이 되는 순간 힘의 균형과 대립 구도는 다시 한번 흔들릴 터. 서휘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 감찰권을 가진 남선호는 공신과 대군들의 현황을 치밀하게 파악하고 이성계와 독대 자리까지 만들어냈다.

 

남선호가 원하던 대로 자신의 아비인 남전을 넘어설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힘없는 정의의 무력함을 깨달은 한희재는 치기 어린 과거와 달리 정사정을 베지 않았던 이유를 납득하며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강씨의 곁이자 지략가로서 판을 읽고 조언하는 모습에서도 강단이 느껴졌다. 그런 세 사람의 감정도 얽혀가고 있다.

 

다시 돌아왔으나 가장 아픈 모습을 한희재에게 보인 서휘, 그를 기다렸던 한희재와 서휘가 죽었다고 거짓을 말한 남선호 사이에 지울 수 없는 상처와 애틋한 감정이 엇갈렸다. 선 굵은 서사 위에 덧입혀진 절절한 감정은 다음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나의 나라’ 6회는 19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