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홍근 의원, 56억 인천공항 무료셔틀버스 구매 의혹 밝혀야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9

본문듣기

가 -가 +

▲ 박홍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중랑구 을)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공사)는 노후화된 셔틀버스를 교체하기 위해 2017년 새로운 셔틀버스 28대를 56억원에 구매했다. 그러나 새로운 버스 구매 과정에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이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의원(중랑구을)이 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3차례에 걸친 입찰공고가 있었다.

 

1월 16일 마감한 1차 공고에는 A자동차가 단독 입찰하여 유찰되었고, 1월 25일 마감한 2차 공고에는 A자동차와 B자동차 두 곳이 지원했다. 그러나 B자동차의 경우 입찰참가자격에서 요구하는 ‘제조공장등록’과 ‘제작자등록증’ 두 가지 조건 중 한 가지 조건만 해당돼 입찰참가자격 미달로 탈락했다.

 

3월 6일 마감된 3차 공고에서는 입찰참가자격이 바뀌어 ‘제조공장등록’이나 ‘제작자등록증’ 중 한 가지만 충족하면 참가자격이 주어지는 것으로 바뀌었고, 입찰에 참여한 B자동차가 낙찰됐다.

 

▲ 2017년 구매 고상버스 모습 (사진제공=박홍근사무실)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그러나 공고를 통해 구입된 차량 28대중 20대가 고상버스이고, 8대만 저상버스이다. 공항 특성상 커다란 여행가방을 소지한 여행객이 많고, 장애인 이용 편의 등을 고려해 저상버스가 필요하여 타 공항의 경우 모두 저상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고상버스를 이용하는 여행객들의 불편과 민원이 지속되고 있다.

 

▲ 버스내부 짐 고정틀 미설치 모습 (사진제공=박홍근 사무실)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버스내부 역시, 여행객의 짐이 흔들리거나 이동하지 않도록 하는 고정장치가 설치되어야 하나, 이 역시 설치되지 않은 채 납품 받아 운행하고 있고, 짐으로 인한 2차 사고의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처럼 의혹가운데 공급된 차량은 구입한지 2년 밖에 되지 않았으나 녹이 슬고, 전선이 끊어지거나 문이 열리지 않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납품이후 28대 차량에 엔진(피스톤) 소착, 센서부 단선, 요소수탱크 사이드 도어 개선 등 113건의 A/S가 진행되어 수리하는 동안 운행결손이 생기기도 했다.

 

이에 박홍근 의원은 “연평균 668만명이 이용하는 공항셔틀버스의 입찰과정에서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부조리가 없는지 명백히 조사하고, 이용객의 불편이 없도록 개선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