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내한 일정 시작..슈왈제네거 “한국 올때마다 기뻐”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10-21

본문듣기

가 -가 +

▲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사진출처=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액션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21일 내한 일정을 시작한다. 기자간담회부터 V라이브, 레드카펫까지 한국 팬들을 위한 특급 이벤트를 예고하고 있어 화제다.[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l 제작: 제임스 카메론 l 감독: 팀 밀러 l 출연: 맥켄지 데이비스,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 개봉: 2019년 10월 30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주역들과 팀 밀러 감독이 전격 내한, 21일부터 공식 내한 행사에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 최초로 이뤄지는 프레스 정킷으로,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대한민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 VS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올가을 모든 것을 압도할 단 하나의 액션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내한 기자간담회는 포시즌스 호텔 광화문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시리즈의 아이콘인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린다 해밀턴, 새로운 시리즈의 주역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그리고 <데드풀>로 국내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흥행 열풍을 일으켰던 팀 밀러 감독까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국내 및 11개 아시아 국가 기자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4년만에 한국에 방문한 슈왈제네거는 “‘아 윌 비 백’(나는 다시 돌아올 것이다)이라고 말하지 않았나. 터미네이터는 약속을 잘 지킨다. 다른 배우분들과 훌륭한 감독들과 함께 왔다. 이 영화를 홍보하게 돼 굉장히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슈왈제네거는 “영화가 좋으면 홍보할 때 굉장히 즐거운데, 상영회에서도 반응이 굉장히 좋았다. 한국 같은 경우 굉장히 중요한 관객이다. 한국을 방문하기 시작한지 30년이 넘었는데, 홍보 뿐만 아니라 휴가로도 왔다. 한국에 오면 항상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번이 첫 내한인 맥켄지 데이비스와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고자 21일 오후 2시 25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직접 전하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 대한 소개와 토크 시간을 마련해 팬들과 유쾌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오후 7시에는 여의도 IFC몰에서 주연 배우들과 팀 밀러 감독이 참석하는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모든 배우와 감독이 총출동해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로 배우들이 관객에게 특별한 선물을 선사하는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레드카펫 행사는 사전 신청 없이 자유롭게 관람 및 참석이 가능하며, 카카오페이지에서도 생중계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데드풀> 팀 밀러 감독의 파격적이고 트렌디한 액션과 전에 없던 강력한 캐릭터들의 대격돌로 큰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만든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 시리즈의 아이콘 ‘T-800’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사라 코너’ 린다 해밀턴의 컴백으로 화제를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오는 30일 개봉 예정이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