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민석 의원, '전범기·방사능 저지 도쿄올림픽 대책 추진위 발대식' 개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10-22

본문듣기

가 -가 +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일제 전범기를 반대하고 방사능에 대한 우려는 여야와 진보 보수의 문제를 넘어서는 문제다. 오늘 행사를 계기로 이념과 사상의 벽을 넘어 더 많은 시민단체들이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으로 제출된‘2020도쿄 하계올림픽대회 및 하계패럴림픽대회에서 전범기인 욱일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이 지난 9월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안민석 위원장은 결의안 통과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전범기·방사능 저지 2020도쿄올림픽 글로벌 대책 네트워크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오늘 10월 22일 화요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현재, 2020도쿄 올림픽은 경기장 주변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으로 국내외 환경단체의 비판을 받고 있다. 또한, 일본의 아베 정부가 군국주의의 상징인 일제 전범기의 경기장 내 응원을 허용하면서 아시아 전쟁 피해 국가의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향후 100여개 단체로 조직 확대해 반환경, 반평화 도쿄 올림픽에 공동대응

 

이번에 출범하는 전범기·방사능 저지 2020도쿄올림픽 대책 글로벌 네트워크 추진위원회는 해외 교민들과 국내외 민족단체를 비롯해 정치, 체육, 종교, 환경 분야 등 현재까지 50여개 시민 단체가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향후 100여개 단체로 조직을 확대하고 반환경, 반평화 도쿄 올림픽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추진위원회의 집행위원장은 김홍민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 총괄추진단장이 맡았으며, 공동위원장으로 김원웅 광복회장(민족 분야), 안민석, 이종걸, 이상민, 유성엽, 이동섭 국회의원(정치 분야), 현정화 전 탁구 국가대표(체육 분야), 홍일송 문화유산국민신탁 미주본부장(해외 분야)이 맡았다.

 

현재, 실무단장을 맡고 있는 광복회의 이광호 비서실장은 “이번 출범식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는 백만인 서명 운동을 전개해 나가는 한편, 세계적으로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시민단체들과 네트워크를 만들어 2020도쿄올림픽의 문제점을 글로벌 이슈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행사를 주최한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일제 전범기를 반대하고 방사능에 대한 우려는 여야와 진보 보수의 문제를 넘어서는 문제다. 오늘 행사를 계기로 이념과 사상의 벽을 넘어 더 많은 시민단체들이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이종걸 국회의원, 이상민 국회의원, 유성엽 국회의원, 이동섭 국회의원 등과 더불어 탈핵법률가모임, 환경운동연합, 광복회 등 50여 개의 시민단체에서 500여명 이상 참석한다. 행사 중에는 일본 전범기를 찢는 퍼포먼스도 진행될 예정이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