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배우들 위해 커피차 선물..남다른 애정 과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10-22

본문듣기

가 -가 +

▲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동료 배우들 위해 커피차 선물 <사진출처=키이스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손담비가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다.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연출 차영훈, 강민경)에서 향미 역으로 활약 중인 손담비가 촬영에 여념이 없는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을 위해 커피차를 선물한 것.

 

22일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손담비는 화사한 컬러의 의상과 밝은 미소로 우월한 미모를 뽐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손담비는 “향미가 1억 모으기 전에 커피 쏩니다!”라는 센스 넘치는 문구와 “동백꽃 필 무렵 모두 화이팅!”이라는 응원 문구로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팀의 사기를 북돋는 손담비의 기분 좋은 응원이 촬영장 분위기를 밝힌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손담비는 동백(공효진 분)이 운영하는 까멜리아의 알바생 향미 역을 맡았다. 비상한 관찰력과 촉으로 상대의 비밀을 취득하고 이를 절대 놓치지 않는 집요함과 멍한 표정에서 극의 장르를 한 순간에 스릴러로 바꿔놓는 미스터리한 표정연기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호평 받고 있다.

 

특히 지난회, 손담비는 “저 언니 자꾸 예뻐지네. 저게 팔자가 피는 거지. 나도 코펜하겐 가면 저렇게 사랑받고 좀 살 수 있을까. 내 고운 이름처럼”이라고 말하며 짠한 마음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방송 에필로그에서는 옹산호에서 발견된 사체의 이름이 ‘최고운’이라고 밝혀지며 그 이름의 주인은 누구인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손담비가 극중 십시일반 1억을 모아 코펜하겐을 가려는 이유는 무엇인지 앞으로 펼쳐질 향미의 이야기에 호기심을 더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내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