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종대 수석 대변인 “북한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남북 합심해 상생의 길 찾아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10-23

본문듣기

가 -가 +

정의당 수석대변인 김종대 의원은 10월23일 논평을 통해 “김종대 수석대변인, 북한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관련 어제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지구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고 북한 독자적으로 관광개발을 진행하겠다고 했다.”며,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다”고 밝혔다. 

 

김종대 수석대변인(사진, 중앙)은  “지금 북한은 남한에 분풀이나 할 때가 아니다. 북한은 남측 시설 철거 방침을 철회하고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번영의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는 길로 즉시 나서야 한다.”며, “금강산은 겨레의 공동자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이 합심하여 국제 제재를 풀어 상생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북한, 관광 중단의 탓 우리 정부에 전가...일방적으로 남북협력 파기한다는 것 사리에 맞지 않아

 

김 대변인은 “지난 10년 동안 관광이 중단되는 사태로 인해 가장 피해를 본 당사자는 바로 우리 기업과 국민들이다.”며, “관광이 재개되기를 학수고대하는 우리 국민과 정부가 북한과 뜻이 다르지 않음을 북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북한이 관광 중단의 탓을 우리 정부에 전가하며 일방적으로 남북협력을 파기한다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북한측이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운운하는 것...남북합의 중대한 위반일 뿐만아니라 북한이 더더욱 고립을 자초하는 일

 

이어 “북한측이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를 운운하는 것은 기존의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북한이 더더욱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다.”며, “설령 북한이 우리를 배제한 금강산 개발을 진행한다고 해서 갑자기 해외 관광객이 몰려올 상황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제 제재가 완화되지 않는 한 사태가 호전될 수 없는 국제정세의 구조를 이해하고 남북이 힘을 모아 돌파구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강산은 겨레의 공동자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이 합심하여 국제 제재를 풀기 위해 상생의 길로 나와야...

 

끝으로 김종대 대변인은 “지금 북한은 남한에 분풀이나 할 때가 아니다. 북한은 남측 시설 철거 방침을 철회하고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번영의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는 길로 즉시 나서야 한다.”며, “금강산은 겨레의 공동자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이 합심하여 국제 제재를 풀어 상생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