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경심, 수사 57일만 법원 출석.."재판 성실히 임하겠다"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10-23

본문듣기

가 -가 +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019년10월23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자녀 입시비리 및 사모펀트 불법 투자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법원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 의혹 수사에 착수한지 57일만이다.

 

정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처음 포토라인에 섰는데 국민들께 하고 싶은 말 있느냔"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답한 뒤 법정을 향했다.

 

정 교수는 "자녀 표창장 위조 혐의를 인정하느냐", "검찰의 수사가 강압적이라고 생각하느냐" 등 기타 취재진의 질문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정 교수에 대해 11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표창장 위조, 인턴활동 증명서 등을 통해 자녀의 부정 입학을 주도하고,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와 더불어 사모펀드를 통한 불법 투자에 관여해 수익을 빼돌렸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정 교수가 이 같은 범행을 감추기 위해 자산관리인에게 증거인멸을 교사하고, 펀드 투자가 합법인 것처럼 가장한 서류를 꾸며 낸 혐의도 있다고 본다.

 

정 교수 측은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직후 "검찰의 영장 범죄사실은 모두 오해"라며 "법원에서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물증과 진술 등을 토대로 범죄 혐의를 충분히 소명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교수가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 교수는 앞서 7차례 검찰 출석 동안 언론에 노출된 적이 없다. 정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 사진은 특종 중의 특종"이라고 하기도 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