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주시 'FAI 월드드론 마스터즈 국제대회' 개최

김현종 기자 l 기사입력 2019-10-23

본문듣기

가 -가 +

 

▲  김양원(가운데) 전북 전주 부시장이 2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국내 최초로 11월 1일부터 3일간 전주월드컵경기장 일원에서 펼쳐질 '2019 전주 FAI 월드드론 마스터즈 국제대회'에 관련된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2025 전주 드론축구 월드컵'의 전초전이 될 "2019 전주 FAI 월드드론 마스터즈 국제대회"가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간 전북 전주 월드컵경기장 일원에서 열린다.

 

세계 규모로 치러질 이번 대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산하 국제항공연맹(FAI)이 주최하는 국제 드론레이싱 경기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약 20개국 80여명의 각국 대표 드론레이싱 상위랭커 선수와 관계자가 참가하는 마스터즈 국제대회는 공식 경기인 드론레이싱과 지난 4월 FAI 시범종목으로 공식 채택된 ‘드론축구’ 경기로 운영된다.

 

드론레이싱은 월드컵 보조경기장에서 열리고 드론축구는 월드컵경기장 드론축구 상설 체험장에서 각각 자웅을 겨루게 된다.

 

특히, 공식경기인 드론레이싱은 2일간의 일정으로 코스적응과 예선전이 기록경기 방식으로 진행되고 3일 본선경기는 예선을 통과한 32명의 선수들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이번 전주 월드 마스터즈 대회에서 눈여겨볼 부분은 세계 최초로 도입되는 터널 형태의 레이싱 코스다.

 

기존 드론레이싱 코스대회의 경우 안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레이싱 코스와 관람석이 동떨어져 속도감을 체감하기 어려운 형태였지만 이번에 적용된 터널형 코스는 LED 라이트가 장착된 너비 4m‧높이 3m의 프레임이 총 400m의 빛 터널 형태의 트랙으로 구성돼 초근접 거리에서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다.

 

또 시범종목으로 진행될 드론축구 경기는 개막 첫날인 1일 우수 유소년 드론축구팀의 초청경기와 2일 전국 일반부(아마부‧루키부 = 36개팀) 경기에 이어 마지막날인 3일에는 드론레이싱 경기에 참여한 외국선수들과 국내 드론축구 선수가 공동으로 대륙별 팀을 구성해 펼치는 국제친선 경기도 예정돼 있다.

 

또한, 이번 대회기간 동안 월드컵경기장 남쪽 주차장 일원에서 드론을 직접 조종해보고 미니드론축구와 드론경주 등 드론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이 밖에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치맥 피크닉 공간을 비롯 부대경기로 드론끼리 서로 충돌해 격투하는 드론클래쉬도 선보일 계획이다.

 

전주시는 국내 최초로 열리는 이번 대회가 드론스포츠 거점도시로 지역의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드론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양원 전주 부시장은 "드론은 4차 산업의 핵심 선도 기술로 우리 산업의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는 등 최근 스포츠 종목으로도 주목받고 있으며 취미생활로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대회는 쉽게 접하기 힘든 국제급 드론스포츠 경기를 관람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드론축구와 함께 펼쳐지는 드론레이싱 경기는 선수가 드론을 조종해 다양한 장애물이 있는 레이싱트랙을 완주한 시간을 바탕으로 순위를 가리는 신개념 스포츠 종목으로 '공중에서 펼쳐지는 F1'으로 불리고 있다.

 

이번 대회는 사전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행사기간 동안 상시 운영되는 드론체험부스 가운데 드론스포츠 체험아카데미에 사전에 접수하면 기념품을 덤으로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