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진위, ‘한-아세안 영화기구 부산 라운드테이블’ 개최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19-11-08

본문듣기

가 -가 +

 

영화진흥위원회는 6~7일 양일간 부산 기장에서 아세안 사무국을 비롯한 아세안 10개국의 영화 분야 대표를 초청, ‘한-아세안 영화기구 부산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C) 배종태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부산 기장에서 아세안 사무국을 비롯한 아세안 10개국의 영화 분야 대표를 초청하여 ‘한-아세안 영화기구 부산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오석근 영진위 위원장과 탄 기 티옹(Tan Ghee Tiong) 아세안 사무국 문화정보부장을 의장으로 하는 '한-아세안 영화기구 부산 라운드테이블'은 ‘한-아세안 영화기구’ 설립을 위한 도약의 발판이 될 전망이다.

 

6~7일 양일간 열린 라운드테이블에서 영진위는 '영화기구’ 설립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했다. 첫날(6일) 열린 ‘한-아세안 영화 협력 세션’에는 유럽 국가 간 협력 사례 및 한국의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KOBIS)과 한국 영화 아카이브 사업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어 7일에는 ‘한-아세안 영화기구’의 설립 추진과 운영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루어졌다.

 

한편 6일 저녁 오거돈 시장은 수영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참가국 대표 환영 만찬 행사에서 "한-아세안 영화기구 설립과 활발한 교류·협력을 기대하며, 향후 기구의 운영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첫 날 열린 세션에서는 마틴 도슨(Martin Dawson) 유럽 영화 협의체(Creative Europe) 미디어 프로그램 부문 부부문장은 유럽 국가 간 영화 분야 협력 사례를 발표했다. 세션 참가자들은 유럽영상지원기금(Eurimages), 유럽시청각연구소(European Audiovisual Observatory) 등 여러 협력 창구를 통한 유럽의 운영사례를 접하며 향후 영화 기구 운영에 필요한 실질적인 사안들을 논의했다.

 

이어진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KOBIS) 소개와 시스템 시연은 아세안 각국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토론에서는 국가별 박스오피스 집계시스템 구축의 중요성에 대하여 많은 국가가 공감을 표했으며, 영진위는 아세안 국가의 시스템 구축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

세 번째 연사로 나선 한국영상자료원은 한국 영화 아카이브 사업의 가치와 아시아 국가와의 협력 가능성에 대하여 발표를 진행했다.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은 “한국과 아세안 국가가 미래에 긴밀한 관계를 형성하여 각국의 영화 역사까지 깊이 이해할 수 있는 협력 공동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영진위가 추진해온 ‘한-아세안 영화기구’ 설립은 11월 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주요 성과사업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영진위는 기구 설립을 위해 2019년 태국 방콕, 필리핀 세부에서 공식 회의체인 라운드테이블을 두 차례 진행하여 아세안 각국의 협력 의사를 확인하였다.

2019년 8월에는 아세안 각국 영화인을 부산에 초청하여 한-아세안 영화인 토론회를 양일간 개최하였으며, 각국 영화인이 모여 직접 한-아세안 협력을 위한 세부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였다.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아세안 10개국(태국은 당일 사정으로 불참)에서는 SOMRI(정보부 고위급 회의) 관계자 및 영화.영상 관련 기관 대표자와 관계자(국가별 4명)가 부산을 방문하였으며, 영화진흥위원회, 영상물등급위원회, 한국영상자료원의 기관장 등 총 80여 명의 인원이 부산에서 한-아세안 협력을 향한 열기 띤 논의를 이어갔다.

 

오석근 영진위 위원장은 “영화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공동 발전은 중요하며, 본 기구를 통해 모든 국가가 함께 협력하여 아시아 영화의 도약을 위한 방향을 찾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세안 10개국 주요 참석자는 비톤 순다라(Vithoune Sundara) 라오스 정보문화관광부 영화과장, 조앤 쿠 요크 앤(Joanne Koo Yoke Ann) 말레이시아 멀티미디어통신부 국제과 사무관, 묘 민 엉(Myo Myint Aung) 미얀마 정보부 정보홍보과, 당 리 펑(Dang Le Phuong)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국제협력과 사무관, 무하마드 아브도브 다밋(Mohd Abdoh Damit) 브루나이 문화청소년체육부 문화예술과장, 조아킴 Ng(Joachim Ng) 싱가포르 영상위원회 국장, 이스와라유다 바유 아구타마(Iswarayuda Bayu Agutama) 인도네시아 통신정보부 정보자원기획과장, 포크 보락(Pok Borak) 캄보디아 문화예술부 영화문화부장, 리아 크리스틴 J.Cy(Rhea Kristine J. Cy), 필리핀 정보부 정보관 등이다. 태국은 사정에 의해 불참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