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마트, 개점 26주년 행사 삼겹살 100g 840원..전복·고등어 최대 50%↓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19-11-08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이마트가 개점 26주년을 기념해 오는 13일까지 삼겹살, 전복, 고등어 등 총 400여 종의 행사상품을 최대 50% 저렴하게 판매한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상품은 2013년 3월 이후 80개월 만의 최저가격이면서 수입 냉동 삼겹살(100g당 990원)보다도 저렴한, 1등급 이상으로 엄선한 국산 냉장 삼겹살과 목심이다. 가격은 각 840원(100g, KB카드 결제 시/KB국민 BC 제외)이다.

 

이마트는 삼겹살·목심 판매가를 당초 각각 100g당 1580원에서 1400원으로 인하한 데 이어, 행사 기간 행사카드로 결제 시 30% 할인 혜택(980원)을 제공한다. KB국민카드 결제 시에는 여기에서 10% 추가 인하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한돈 자조금과의 사전 준비를 통해총 240톤, 돼지 2만여 마리 분의 삼겹살을 마련했다. 이는 평상시 이마트 1주일치 삼겹살 판매량의 6배가 넘는 물량이다. 목심까지 합치면 행사 기획 물량만 300톤을넘어선다.

 

이마트는 같은 기간 완도 등 대표 산지에서 공수한 국산 전복을 약 30% 저렴하게 판매한다. 가격은 대(大) 사이즈(3미), 중(中) 사이즈(5미) 각 9900원, 소(小) 사이즈(7미) 9800원이다.

 

가을 별미 전복은 잇단 태풍으로 인해 출하가 원활히 진행되지 못하며 도매가가 오름세를 보이는 양상이다. 실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 완도 지역의 전복 출하량은 725톤을 기록해 전월 대비 21.2%,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도 33.6% 감소했다. 연 누계 출하량(1만975톤) 역시 전년(1만3169톤)보다 16.7% 줄어들었다.

 

이는 도매가 상승으로 이어져, 지난 10월 활전복 산지가격은 전월 대비 최대 10.9% 가량 올랐다. 이에 이마트 바이어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특정 사이즈만을 선별해 상품을 매입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사이즈의 전복을 통합·대량 매입하는 방식으로 원가를 낮춰 이처럼 저렴한 가격을 구현할 수 있었다.

 

국민생선 고등어는 ‘10년 전 전단가격보다 싸게!’라는 타이틀을 내걸었다. 이마트는 고등어 제철 11월을 맞아 개점기념 행사 품목으로 고등어를 선정하고 총 30톤에 달하는 물량을 준비해 가격 잡기에 나섰다.

 

행사 기간 이마트는 부산 인근 해역에서 주로 어획한 국산 생고등어(大)를 마리당 기존 가격보다 40% 가량 저렴한 1950원에 판매한다. 이는 2019년 종전 최저가인 2000원은 물론, 2009년 이마트 전단 가격 1980원보다도 저렴한 수준이다.

 

이마트 개점 기념 행사의 ‘마스코트’로 자리잡은 개점 기념 와인도 알차게 마련했다. 이마트는 1년 간의 기획을 거쳐 3~4만원대의 프리미엄 싱글빈야드급 와인을 1만원대 ‘반값’에 기획한 ‘운드라가 싱글빈야드#26 까베르네쇼비뇽(750ml)’을 1만9800원에 판매한다.

 

싱글빈야드는 칠레 와인 중 상위 두 번째 등급에 속한다. 토질이 뛰어난 단일 밭에서 나는 포도로만 양조하기 때문에 품질이 뛰어나고 대량 생산이 어려워 고가 와인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싱글빈야드#26’와 동일 등급 와인인 ‘운드라가 떼루아헌터 까베르네쇼비뇽’의 경우 이마트 판매가가 3만9800원으로 가격이 2배에 육박한다.

 

이마트가 이처럼 반값 싱글빈야드 와인을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수입사를 통하지 않고 바이어가 칠레로 직접 날아가 와인의 기획 단계부터 현지 와이너리와 공동 협의해 개발했기 때문이다.

 

‘국민와인’ 도스코파스처럼 와인을 10배 이상 대량 발주해 가격을 낮춘 것에 더해, 이마트가 와인의 컨셉, 세부특징, 가격 등 핵심 요소들을 와이너리와 직접 협상하면서 유통 단계를 축소하고 원부자재, 운송료, 물류비 등 비용을 절감한 것이다.

 

또한, 와인 한 병을 탄생시키기 위해 참여한 26명의 디렉터, 와인메이커, 테이스팅 컨설턴트 등의 이름을 라벨에 프린팅해 창립 26주년의 의미와 스토리를 담은 것도 특징으로 꼽힌다.


이 외에도 이마트는 다채로운 1+1, 파격가 행사를 통해 장바구니 물가 낮추기에 나선다.

 

주요 상품으로는 ‘오랄비 탁월한 세정 크로스액션(3입)’, ‘오랄비 크로스액션 항균 초미세모(4입)’ 등 오랄비 칫솔 6종을 1+1으로 9900~1만3500원에 판매하고, 에너자이저 맥스 AA/AAA(16입) 건전지 역시 각 1만1200원에 1+1 행사를 진행한다.

 

크리넥스 수앤수 물티슈(70매X6입), 퐁퐁 주방세제(1.2ℓ, 레몬식초/베이킹소다, 각) 등도 각각 1만2900원, 3700원에 1개 구매 시 1개를 무료로 증정한다.

 

아울러 맘키즈 유아간식 전 품목에 대해 최대 50%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하겐다즈 전 품목 최대 40% 할인 및 2개 구매 시 추가 10% 할인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이마트 개점 26주년 행사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 가운데, 행사 시작 이후 1인당 구매 금액을 뜻하는 객단가가 전년 대비 약 10% 가량 높아지는 등 초기부터 흥행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며 “6년 만에 최저가 수준으로 준비한 삼겹살을 비롯해 각종상품을 파격적인 가격에 대거 마련한 만큼, 한껏 달아오른 소비 심리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