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익표 “주광덕 의원과 내통한 검찰 기득권 세력, 철저한 수사 필요”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0-01-13

본문듣기

가 -가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직을 검찰기득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주광덕 의원과 내통세력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주 의원은 이성을 잃고, 본분을 망각한 정치검찰 하수인의 구차한 삶을 돌아보며 국민에게 깊이 사죄하고, 자신의 불법행위에 대한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홍 대변인은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어제(1/12) “이성윤 검찰국장이 인사대상인 대검 고위간부들에게 조롱과 독설이 섞인,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문자를 보냈다”는 악의적인 비난을 퍼부었다”며 “이는 얼마 지나지 않아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명예훼손임이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법무부가 허위사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공개한 문자에 따르면, 덕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인사가 담겨있다.“며, ”이성윤 검찰국장은 대검 간부 여러 명에게 문자를 보낸 사실이 없으며, 업무협의차 많은 연락을 해왔던 강남일 전 대검차장에게만 인사 발표가 있기 전 업무연락 과정에서 인사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러 명이 아닌 한 사람에게만 보낸 개인 간의 문자내용을 유출하고, 악의적으로 왜곡해 확산하고자 한 것은 끝까지 검찰개혁을 방해하겠다는 조직적 저항시도이며 대통령과 법무부장관의 인사권과 직무에 대한 정치적 공격을 위한 것으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고 거듭 비판했다.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주광덕 의원은 그동안 민감한 개인정보인 조국 전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불법 공개하는 상식이하의 행동을 했고, 조국 전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시 수사검사와 통화를 했다고 폭로하는 등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정보들을 지속적으로 유출하면서 검찰개혁에 어깃장을 놓고, 검찰 기득권 세력과 내통하고 있다는 국민적 의혹을 받아왔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생활기록부 불법공개 수사를 위해 경찰이 청구한 주광덕 의원에 대한 통신기록 영장을 묵살하는 등 검찰과 주 의원 간의 유착관계를 은폐하는데 검찰 권력을 남용했다.“며, ”이번에는 단 한 사람에게만 보낸 문자가 유출됨으로써 주광덕 의원과 검찰의 적폐 커넥션이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주광덕 의원이 그동안 검찰과의 내통을 의심받으면서 불법적인 폭로로 세상을 어지럽힌 행태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은 헌법기관이다.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으로 국가 개혁과 미래를 위해 분골쇄신해야 하는 자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광덕 의원은 검찰출신으로 검찰의 조직논리에 빠져 검찰기득권 지키기에 몰두함으로써 국민에게 참담함을 안겼다.“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주 의원은 이성을 잃고, 본분을 망각한 정치검찰 하수인의 구차한 삶을 돌아보며 국민에게 깊이 사죄하고, 자신의 불법행위에 대한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주광덕 의원이 검찰과 내통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조선일보는 ”‘수사 차질 우려·조롱 문자’ 논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침묵 속 첫 출근“, 뉴시스도, ”'조롱문자 논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첫 출근…침묵“, 아시아경제도 "주광덕 이성윤 중앙지검장, 좌천된 검찰 간부들에 조롱·독설 문자"라며 조롱 독설문자가 사실인 것처럼 보도했다.

 

하지만 머니투데이는 ”주광덕 '이성윤 조롱문자' 직접 보진 않고 들었다"며, 전 날 주 의원이 "기자회견과 전혀 다른 변명성 해명을 실었다.“며, 단독 보도하고, 국민일보 또한 단독으로 ”이성윤 ‘명백한 명예훼손… 주 의원, 문자 공개하라”며,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이성윤 신임 서울지검장은 ”’내가 대검간부 조롱문자? 사실무근”이라며, 주 의원의 기자회견이 사실이 아니라고 단독 보도했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