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배를 선물한 이유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0-01-23

본문듣기

가 -가 +

 

▲ 배     ©브레이크뉴스

내가 귀신보는 것 보다 더 싫다고

떠나간 여인에게

 

설이라, 옛생각이 나서

배 한 상자를 선물로 보냈다.

 

왜 보냈냐고 했다.

 

기왕에, 날 떠났으니

배를 냠냠 맛있게 먹고

배로 잘 살아라고 했다.

하하하...(2020.1.23.) moonilsuk@naver.com

 

<사족>설날을 맞아 웃자, 웃자고 쓴 시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