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6.33%↑..서울 성동·강남구 10% 이상 껑충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02-1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전국 표준지 공시가격이 작년에 비해 6.33%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은 7.89% 오르면서 전국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표준지공시지가 공시’에 따르면 올해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은 전국 6.33%다. 작년 9.42% 대비 3.09%p 하락했으나, 최근 10년간 평균 변동률(4.68%) 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7.8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단, 서울도 13.87%를 기록했던 작년보다는 낮아졌다.

 

서울에 이어 광주 7.60%, 대구 6.80%, 부산 6.20%, 경기 5.79%, 전남 5.49% ,대전 5.33%, 세종 5.05% 순으로 5% 이상을 기록했다.

 

반면, 울산은 1.76%로 전국에서 가장 낮게 상승했으며, 경남 2.38%, 충남 2.88% 등도 2%대에 머물렀다.  

 

시·군·구 기준으로는 52곳이 전국 평균(6.33%)을 넘어섰고, 198곳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 기록했던 서울 중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성동구가 11.16% 상승해 1위를 기록했고, 강남구도 10.54% 오르면서 10% 이상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동작구(9.22%), 송파구(8.87%), 서초구(8.73%), 영등포구(8.62%), 서대문구(8.40%) 순으로 많이 올랐으며, 종로구 4.11%로 유일하게 4%대를 기록,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표준지 50만 필지 중 ㎡당 10만원 미만은 29만4747필지(58.9%), 1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은 12만3839필지(24.8%), 100만원 이상~1000만원 미만은 7만7909필지(15.6%), 1000만원 이상~2000만원 미만은 2556필지(0.5%), 2000만원 이상은 949필지(0.2%)로 조사됐다.

 

또한, 전국 상위 10윌 필지는 모두 서울 중구 충무로, 명동이었다. 특히,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땅으로 17년째 1위를 유지했으며, ㎡당 가격도 2019년 1억8300만원에서 2020년 1억9900만원으로 상승했다.

 

한편, 이번에 공시되는 ‘20년 기준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부 누리집,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누리집또는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서 오는 13일부터 3월 13일까지 열람할 수 있다.

 

동 기간 해당 시·군·구 민원실 또는 국토부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의신청 할 수 있으며, 3월 13일까지 접수된 이의신청에 대해서는 재조사ㆍ평가하고,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다시 거쳐 올 4월 10일 최종 공시하게 된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