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로나19 마스크 구매 어려움..평균 12만3000원 지출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0-02-1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정부가 마스크 불법 거래 업체에 징역형을 검토하는 가운데 성인남녀 10명 중 6명 이상은 신종 코로나 관련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했다.

 

13일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앱 알바콜에 따르면 이달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성인남녀 718명을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는지’ 살펴본 결과, ‘매우 그렇다’(35.3%), ‘그렇다’(28.7%), ‘특별히 그렇지 않다’(28.9%), ‘전혀 그렇지 않다’(7.1%) 순으로 대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64.0%는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으로, 가장 큰 이유는 ‘재고부족’(49.2%)이었다. 품절로 인해 구매할 수가 없다는 것.

 

또한, ‘기존가격보다 올라서’(31.6%), ‘구매 후 판매자가 일방적으로 취소해서’(16.5%) 등의 이유가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키웠다. ‘배송지연’과 ‘사재기’ 등의 기타답변도 확인됐다.

 

보건용 마스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수요가 폭증하며 매점매석, 사재기 등으로 품귀현상까지 빚었다. 이를 차단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물가안정법 제6조에 근거해 ‘보건용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를 이달 12일부터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마스크는 1인 평균 33개를 구매했고 이를 위해 평균 5만3000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마스크 1개당 1606원에 구매한 셈. 손 소독제는 평균 3.1개 구매에 3만3000원을 쓴 것으로 집계됐다. 개당 1만645원꼴에 구매한 것.

 

이 외에도 살균소독제와 손 세정제(핸드워시) 등 기타 방역용품 구매에도 평균 3만7000원을 지출했다. 이로써 신종코로나 관련 마스크와 총 지출비용은 12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WHO는 11일(현지시간) 신종코로나 공식 명칭을 ‘COVID-19’로 결정했다. ‘CO’는 코로나(corona), ‘VI’ 바이러스(virus), ‘D’는 질환(disease), ‘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처음 보고된 2019년을 의미한다. 정부가 정한 한글 명칭은 ‘코로나19’이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