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이삼걸 예비후보, 지역선거구 획정 건의·촉구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0-02-14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삼걸(64세, 전행정안전부 차관)국회의원 예비후보는2020년 2월 13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그리고 국회행정안전위원회를 방문하여 지역선거구 획정에 대한 건의 내용을 설명했다.

 

▲ 선거구획정촉구 (C) 이삼걸 후보

 

이번 국회 방문은이 후보가 지난 연말 출마 기자회견에서 밝힌 “안동·예천 행정통합”이라는 선거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선제적 행보라 할 수 있다.

 

이 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를 획정할 때 안동·예천을 하나의 선거구로 조정하는 것이 안동·예천 행정통합의 첫발을 내디디는 절호의 기회라고 판단하고, 이를 놓쳐서는 안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회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국회에서 발표한 성명서에는 국회의원 선거구는 시·도의 관할구역 안에서 인구·행정구역·지리적 여건·교통·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하여 법이 정한 기준에 따라 획정되어야 함에도, 경상북도 북부지역은 특정 정당의 국회의원 당선을 목적으로 한 게리맨더링 선거구로 이를 반드시 조정되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러한 선거구를 조정하기 위해 정치권이 앞장서야 하지만, 4·15총선을 눈앞에 둔 현직 국회의원들이 새로운 선거구를 획정하는 일에 소극적인 자세를 나타내고 있는 반면, 지역의 원로들과 시민단체들은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국회를 찾아갔다.

 

이삼걸 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관련 성명서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선거구 획정 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법이 정한 기준에 따라 선거구가 획정될 수 있도록 민주시민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