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맨유 출신 린가드, K리그행 임박?..FC서울 측 “협상 진행 중”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2

본문듣기

가 -가 +

▲ 제시 린가드 <사진출처=제시 린가드 sns>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공격형 미드필더 제시 린가드(32)가 K리그 FC서울로 이적한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FC서울 측은 “협상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2일(한국시간) “맨유 출신 린가드의 한국 K리그 FC서울행이 임박했다”며 “기본 2년에 1년을 연장하는 조건을 포함해 구두로 계약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린가드는 수일 내로 출국해 계약을 마무리할 것”이라며 “새로운 나라에서 새로운 출발을 원한 것으로 전해진다”고 덧붙였다.

 

린가드 이적 관련해 FC서울 관계자는 복수 매체와의 통화에서 “린가드 측과 접촉했다. 현재 입단을 두고 협상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맨유 유스 출신인 1992년생 린가드는 맨유에서 통산 232경기에 출전해 35골을 기록하는 등 한때 맨유의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이후 더비 카운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에서 임대생활을 하다 2022년 노팅엄 포레스트로 이적했다. 지난해 7월 노팅엄과의 계약이 만료된 뒤 현재는 자유계약 상태다. 

 

린가드는 잉글랜드 국가대표로도 A매치 32경기(6골)를 뛰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ingard from Manchester United, imminent move to K-League? FC Seoul: “Negotiations are in progress”

 

He was once a key player at Manchester United and even represented Englan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mid reports that Jesse Lingard (32), an attacking midfielder from Manchester United in the English Premier League (EPL), is transferring to K-League FC Seoul, FC Seoul stated that “negotiations are in progress.”

 

British media 'Sky Sports' reported on the 2nd (Korean time), "Former Manchester United player Lingard's move to FC Seoul in the Korean K-League is imminent. He verbally agreed to a contract, including the basic two-year contract plus a one-year extension." It was reported.

 

He added, “Lingard will leave the country within a few days to finalize the contract,” adding, “It is said that he wanted a fresh start in a new country.”

 

Regarding the transfer of Lingard, an FC Seoul official said in a phone call with multiple media outlets, “We have contacted Lingard. “He is currently negotiating to join the team.”

 

Meanwhile, Lingard, born in 1992 and a member of Manchester United's youth team, was once a key player for Manchester United, playing in 232 games and scoring 35 goals. After living on loan at Derby County and West Ham United, he moved to Nottingham Forest in 2022. He is currently a free agent after his contract with Nottingham expired in July of last year.

 

Lingard also played 32 A matches (6 goals) for the England national team.

​​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