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노이, 새벽 라방 중 눈물→“죄 저질러 버린 상태” 의미심장 고백까지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5

본문듣기

가 -가 +

▲ 미노이, 새벽 라방 중 눈물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미노이가 새벽 라이브 방송 중 눈물을 보여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미노이는 5일 새벽 개인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앞으로 나아갈 모습이 어떤 건지 정확히 깨닫고 넘어가고 싶었다”며 “친구들이 조심해야 할 것 같다는 카톡도 오고 있다. 지금 이렇게 이야기하는 게 나를 지키는데 괜찮은 행동인가에 대한 친구의 퀘스천이라면 나는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겠다. 지금 거의 이틀밤을 새고 있고 술 한 모금도 안 마셨다”고 말했다.

 

이어 미노이는 눈물을 쏟으며 “진짜 열심히 살겠다. 제가 우는 모습도 지금은 똑바로 보여드리고 싶다. 당당하고 싶다. 제가 연예인 같은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서야만 사랑받을 수 있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때로는 안 어울리는 옷을 입고 무대에 섰다”며 “매 순간 순간 카메라에 제 모습이 담기는 거라면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해야 하는 자리고, 제가 하는 것들에 대한 많은 영향력이 누구에게는 위험할 수도 있고 누구에게는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미노이는 라이브 방송 이후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나 SNS에 “저는 저하고 싸우고 있다. 저의 인생의 기준과는 다르게 법으로 정해진 틀 안에서 모두가 살아가는데, 그 앞에 그걸 놓고 나를 바라봤을 때 이 정도 겸손함은 가지고 행동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또는 그렇게 생각할 만한 죄를 저질러 버린 상태다. 그걸 책임지고 살아가는 모습을 그저 지켜봐 주고 응원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죄를 지었다고 말해서 그 죄라고 말하는 기준은 저에게 있어서 그런 말을 쓴 것”이라며 “너무 걱정시키고 오해를 끼칠만한 말들을 많이 남겨둔 것 같다. 그런 건 아니다. 이불킥 감. 대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2019년 데뷔한 미노이는 지난해 11월 현 소속사 AOMG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oy sheds tears during an early morning live broadcast → even confesses “I have committed a sin”

 

The post has now been deleted, fans are worried about the sudden tearful broadcast ↑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Minoy showed her tears during her early morning live broadcast, causing concern among her fans.

 

In a live broadcast on her personal channel in the early morning of the 5th, Minoy said, “I wanted to move on and realize exactly what it is like for her to move forward,” and she said, “There is also a KakaoTalk message coming that says her friends should be careful. If my friend's question is whether talking like this is a good thing to do to protect myself, I will say what I want to say. “I’ve been up for almost two nights now and I haven’t had a sip of alcohol,” she said.

 

Minoy then shed tears and said, “I will live really hard. I want to show you right now that I'm crying. I want to be confident. I thought I could only be loved if I stood in front of you like a celebrity. “So sometimes I went on stage wearing clothes that didn’t suit me,” he said. “If I was going to be captured on camera every moment, I had to have a certain attitude toward it, and the influence I have on what I do could be dangerous for some, and it would be difficult to explain to others.” “It’s about talking about things that can’t be done.”

 

Minoy's fans continued to worry after her live broadcast, but she posted on social media, "I'm fighting with myself. Unlike my standard of life, everyone lives within a framework set by law, and when I look at myself in front of that, I should have acted with this level of humility, but I failed to do so, or I committed a sin that could be considered so. “Please just watch and support me as I take responsibility for that and live my life,” he said.

 

She said, “For me, the standard for saying that I committed a sin is a sin is why I wrote those words,” and added, “I think I left out a lot of words that could cause too much concern and misunderstanding. That's not the case. Kick the blanket. “It’s awesome,” he added. Currently, the post has been deleted.

 

Meanwhile, Minoy, who debuted in 2019,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with her current agency AOMG in November last year.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