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생거진천 RUN 족구단, ‘23~’24년 족구 챔피언스리그 우승

김봉수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7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진천군 체육회(회장 김명식) 소속 생거진천 RUN 족구단(단장 이재학)이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충남 서천군에서 열린 ‘2023~24 서천군 SBS SPORTS 족구 챔피언스리그’에서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서천군과 서천군 체육회 주최로 체전부 11팀과 일반부 68팀이 참가해 한산모시 체육관에서 6주에 걸쳐 예선 조별리그와 본선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여기서 생거진천 RUN 족구단은 지난해 본 대회 준우승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체전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진천군 체육회 소속으로 지난 2022년 창단된 생거진천 RUN 족구단은 이재학 단장을 필두로 전용복 감독의 지도하에 박서후(공격수), 박노현(세터), 이승민(우 수비), 김우석(좌 수비), 김성길(세터) 등 최고의 실력을 갖춘 5명의 선수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제104회 전국체육대회, 제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 2023 일등가 한우만찬배 족구 코리아리그(족구 최초 실업리그)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는 등 출전하는 대회마다 뛰어난 성적을 올리고 있다.

 

김명식 진천군 체육회장은 “전용복 감독 이하 생거진천 RUN 족구 선수단과 선수단 뒷바라지에 힘써주시는 이재학 단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족구단 창단부터 지금까지 늘 성원해 주시는 진천군 체육인을 비롯한 군민 여러분,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송기섭 군수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생거진천 RUN 족구단이 출전하는 대회마다 훌륭한 결과로 진천군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약자·유소년·생활체육·전문체육의 고른 지원을 통해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스포츠 도시를 구현해 나갈 수 있게 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enggeojincheon RUN foot volleyball team won the ‘23~’24 foot volleyball champions league.

-bongsu kim reporter

 

The Saenggeo Jincheon RUN foot volleyball team (Leader Jae-hak Lee), belonging to the Jincheon-gun Sports Council (Chairman Myung-sik Kim), won the long-awaited championship in the ‘2023-24 Seocheon-gun SBS SPORTS Foot Volleyball Champions League’ held in Seocheon-gun, South Chungcheong Province from December 16 last year.

 

This competition was hosted by Seocheon-gun and Seocheon-gun Sports Association, and 11 teams from the sports department and 68 teams from the general division participated, and it was held over 6 weeks at the Hansan Mosi Gymnasium with a preliminary group stage and a final tournament.

 

Here, the Saenggeojincheon RUN foot volleyball team shook off the disappointment of finishing as runners-up in last year's competition and won the championship trophy in the sports competition.

 

The Saenggeo Jincheon RUN jokgu team, founded in 2022 as part of the Jincheon County Sports Council, is led by general manager Lee Jae-hak and under the guidance of coach Jeon Yong-bok, including Park Seo-hoo (attacker), Park No-hyun (setter), Lee Seung-min (right defense), Kim Woo-seok (left defense), and Kim Seong-gil (left defense). It consists of five players with the best skills, including a setter).

 

They are achieving excellent results in each competition they participate in, including winning the 104th National Sports Festival last year, the 62nd Chungbuk Province Sports Competition, and the 2023 First Class Korean Beef Dinner Cup Jokgu Korea League (the first professional league in jokgu).

 

Kim Myeong-sik, president of the Jincheon-gun Sports Council,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coach Jeon Yong-bok and the Saenggeo-Jincheon RUN foot volleyball team and to team leader Lee Jae-hak for their hard work in supporting the team.” He added, “Jincheon-gun athletes and residents who have always supported the foot volleyball team from the founding of the team to the present, provide both material and spiritual support. “I would like to dedicate this honor to Governor Song Ki-seop and all other officials who have spared no effort,” he said.

 

Jincheon-gun Mayor Song Ki-seop said, “I am very pleased that the Saenggeo-Jincheon RUN foot volleyball team is raising the status of Jincheon-gun with excellent results in every competition it participates in.”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provide equal support to the socially disadvantaged, youth, recreational sports, and professional sports to help everyone.” “We will help create a healthy and happy sports city.”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