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FC서울, ‘맨유 출신’ 제시 린가드 영입..‘K리그 41년 역사상 최고의 네임밸류’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8

본문듣기

가 -가 +

▲ FC서울, ‘맨유 출신’ 제시 린가드 영입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은 8일 ‘K리그 역사상 최고의 네임밸류’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제시 린가드(32. Jesse Lingard)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린가드는 세계적 축구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으로 프로 데뷔 이후 세계 축구의 중심 잉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서만 13년간 활동한 선수다.

 

잉글랜드 국가대표로도 선발되며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해 조국을 4강까지 이끌었다. K리그 41년 역사상 최고의 네임밸류를 가지고 있는 선수의 K리그 도전이기에 대한민국 축구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한 소식이다.

 

FC서울은 “그동안 K리그를 선도하는 리딩 구단으로서 실력과 인기를 두루 갖춘 빅네임 영입에 앞장서며, K리그의 흥행은 물론 대한민국 축구의 발전까지 견인해 줄 만한 임팩트 있는 시도를 꾸준하게 해오고 있다”며 “이번 영입 역시 FC서울과 린가드 선수 양측의 미래지향적인 비전과 목표가 맞아떨어지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FC서울은 서울로 연고를 복귀한지 20주년을 맞아 K리그를 선도하는 구단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FC서울과 K리그가 세계적인 수준에 맞춰 재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하는 비전을 담아 이번 이적을 성사시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FC서울이 2023시즌 프로스포츠 한 시즌 최다 평균 관중 신기록(2만 2633명)을 세우며 대한민국 최고 인기구단으로 우뚝 설 수 있게 해준 팬들의 아낌없는 성원에 희망과 기대감으로 보답하기 위한 구단의 의지를 담은 영입 결과물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린가드 역시 프로 첫 해외 무대로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을 연고로 하며 가장 많은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리딩 구단 FC서울에서 새로운 도전을 통해, 이전의 기량 및 감각을 되찾고 축구 선수로서 제2의 도약을 이루고자 하는 굳은 다짐으로 이번 이적을 결심했다. 

 

특히 린가드는 한국 축구에 대한 존중을 기반으로 팀을 향한 헌신, 성숙한 자세로 좋은 퍼포먼스를 선보여 하루빨리 K리그 무대 그 중심에 서고 싶다는 결연한 의지도 품고 있다.

 

2024시즌을 앞두고 K리그 최고의 명장 김기동 감독을 선임하며 새로운 비상을 꿈꾸고 있는 FC서울은 린가드의 합류가 김기동 감독의 공격적인 전술운영에 큰 보탬이 될 뿐 아니라, 팀 전력 상승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롭게 FC서울맨이 된 린가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노팅엄 포레스트를 거치며 세계 최고의 리그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만 182경기 29골 14도움을 기록했다. 

 

공격형 미드필더와 윙 포워드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 자원으로 탈 아시아 수준의 기량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린가드는 2016년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 발탁돼 A매치 데뷔전을 치렀고, 특히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잉글랜드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준결승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

 

계약을 마무리한 린가드는 FC서울의 2차 동계 전지훈련지인 가고시마로 합류해 팀 적응을 위한 본격적인 손발 맞추기로 새로운 도전의 첫 여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C Seoul recruits former Manchester United player Jesse Lingard... ‘Best name value in the 41-year history of the K League’

 

Jesse Lingard's recruitment was revealed on the 8th, and soccer fans' expectations soare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Professional soccer team FC Seoul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recruited Jesse Lingard (32. Jesse Lingard), a former England national team player with the ‘highest name value in K-League history.’

 

Lingard is a player from Manchester United, a world-renowned soccer player, who has been active in the English professional soccer stage, the center of world soccer, for 13 years since his professional debut.

 

He was also selected as a member of the England national team and participated in the ‘2018 Russia World Cup’, leading his country to the semifinals. This is enough news to capture the eyes and ears of Korean soccer fans, as it is a challenge for the K-League by a player with the highest name value in the 41-year history of the K-League.

 

As a leading club leading the K-League, FC Seoul has taken the lead in recruiting big names with both skill and popularity, and has been consistently making impactful attempts that can lead not only to the success of the K-League but also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soccer. This recruitment was also accomplished suddenly as the future-oriented vision and goals of both FC Seoul and Lingard coincided.

 

Marking the 20th anniversary of FC Seoul's return to Seoul, this event contains the vision to further solidify the status of a leading club in the K-League and to lay the foundation for FC Seoul and the K-League to take a leap forward at the global level. The transfer was accomplished.

 

Above all, it contains the club's will to repay with hope and expectation the generous support of fans who have enabled FC Seoul to stand tall as Korea's most popular club by setting a new record for the largest average attendance in a professional sports season (22,633) in the 2023 season. It is also a result of recruitment.

 

Lingard is also determined to regain his previous skills and sense and achieve a second leap forward as a soccer player through a new challenge at FC Seoul, a leading club based in Seoul, the capital of Korea, with the largest fan base, as his first overseas professional stage. I decided to make this move out of determination.

 

In particular, Lingard is determined to stand at the center of the K-League stage as soon as possible by showing good performances with dedication to the team and mature attitude based on respect for Korean soccer.

 

FC Seoul, which is dreaming of a new leap forward by appointing coach Kim Ki-dong, the best player in the K-League ahead of the 2024 season, is expected to have Lingard's addition not only to be a great addition to coach Kim Ki-dong's aggressive tactical operation, but also to increase the team's power. I'm doing it.

 

Above all, in terms of marketing, Lingard's ripple effect is expected to greatly expand the scale of the K-League industry, so we plan to do our best to prepare for related activities.

 

Lingard, the new FC Seoul man, came from Manchester United youth and played for Manchester United, West Ham United, and Nottingham Forest, and scored 29 goals and 14 assists in 182 games in the English Premier League, which is considered the best league in the world.

 

Lingard, who is a multi-player resource who can play both attacking midfielder and wing forward, has Asian-level skills and abundant experience, was selected for the England national team in 2016 and made his international debut, especially at the 2018 Russia World Cup. He scored a goal and provided two assists and played as England's ace, leading the team to the semifinals.

 

Lingard, who finalized his contract, will join Kagoshima, FC Seoul's second winter training camp, and begin the first journey of his new challenge with full-scale coordination to adapt to the tea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