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기도, 안양춤축제·군포철쭉축제 등 우수 지역축제 23개 선정

강성봉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8

본문듣기

가 -가 +

▲ 지난해 9월 21일 개최된 안양춤축제 개막식의 한 장면. (C)

 

경기도가 지난 2월 2일 안양춤축제, 군포철쭉축제 등 2024년 경기관광축제 23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경기도는 축제 기획 및 운영실적이 우수하고 발전 역량이 높은 올해의 우수 지역축제로 △안양춤축제 △군포철쭉축제 △가평자라섬꽃페스타 △광명동굴대한민국와인페스티벌 △부천국제만화축제 △고양행주문화제 △광주왕실도자기축제 △광주남한산성문화제 △남양주광릉숲축제 △남양주정약용문화제 △동두천락페스티벌 △수원재즈페스티벌 △양주회암사지왕실축제 △양평용문산산나물축제 △여주도자기축제 △여주오곡나루축제 △오산야맥축제 △이천도자기축제 △이천쌀문화축제 △파주헤이리판페스티벌 △파주장단콩축제 △포천산정호수명성산억새꽃축제 △화성시정조효문화제 등 23개를 선정했다.

 

▲ 지난해 4월 28일 열린 군포철쭉 축제 개막식에 참석한 군포시민들. (C)

 

경기도는 이번에 선정된 축제 23개를 평가 순위별로 등급을 매겨 상위등급 6개는 1억 원씩, 중위 등급 10개는 7,000만 원씩, 하위등급 7개는 5,000만 원씩 도비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축제가 안전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시군과 협조를 강화하고, 축제장 바가지요금 관련 불편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손님맞이 개선에도 힘쓸 계획이다.

 

경기도는 앞서 시군으로부터 30개 지역축제를 추천받아 축제 개최계획에 대한 발표평가 및 지역축제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우수 지역축제를 선정했다. 경기도는 4월 이천도자기축제를 시작으로 11월 파주장단콩축제까지 총 23개의 축제가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문화 및 지역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심사위원으로부터 호응이 좋았던 양평 용문산 산나물 축제는 ‘레츠고(Let’s GO(Green Only)) 산나물!’이라는 슬로건 아래 축제추진위원회를 주축으로 오는 4월 산나물 진상제 재현극, 산나물 골든벨, 산나물비빔밥 나눔 등 프로그램을 진행해 청정한 자연환경을 가진 양평만의 지역 특색을 보여줄 계획이다.

 

이어 화성시 정조효문화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융건릉을 중심으로 현륭원 천원 재현, 현륭원 제향, 정조대왕 효행음식 시연 및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구성해 역사·문화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는 내용으로 10월에 개최할 예정이다.

 

박양덕 경기도 관광산업과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엔데믹 전환으로 지역축제가 본모습을 찾아가고 있다”며 “축제는 지역에 중요한 관광자원인 만큼 우수 지역축제가 지속가능하고 지역에 도움이 되는 축제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selects 23 excellent local festivals, including Anyang Dance Festival and Gunpo Azalea Festival

 

Support up to 100 million won and as little as 50 million won for each festival.

 

 

On February 2, Gyeonggi Province selected and announced 23 Gyeonggi Tourism Festivals for 2024, including Anyang Dance Festival and Gunpo Azalea Festival.

 

Gyeonggi-do's excellent regional festivals of the year with excellent festival planning and operation performance and high development capacity include △ Anyang Dance Festival △ Gunpo Royal Azalea Festival △ Gapyeong Jaraseom Flower Festival △ Gwangmyeong Cave Korea Wine Festival △ Bucheon International Comics Festival △ Goyang Hangju Culture Festival △ Gwangju Royal Ceramics Festival △Gwangju Namhansanseong Cultural Festival △Namyangju Gwangneung Forest Festival △Namyangju Jeong Medicinal Cultural Festival △Dongdu Cheonrak Festival △Suwon Jazz Festival △Yangju Hoeamsaji Royal Festival △Yangpyeong Yongmunsan Mountain Vegetable Festival △Yeoju Ceramic Festival △Yeoju Ogok Port Festival △Osanya Beer Festival △Icheon Twenty-three were selected, including the Pottery Festival, Icheon Rice Culture Festival, Paju Heiripan Festival, Paju Jangdan Bean Festival, Pocheon Sanjeong Lake Sumyeongseongsan Silver Grass Flower Festival, and Hwaseong City Government Johyo Cultural Festival.

 

Gyeonggi Province will grade the 23 festivals selected this time by evaluation ranking and plan to provide provincial subsidies of 100 million won to the 6 high-ranking festivals, 70 million won to the 10 mid-ranking festivals, and 50 million won to the 7 low-ranking festivals. In addition, we plan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the city and county to ensure that the festival can be held safely, and strive to improve guest reception to resolve inconveniences related to exorbitant fees at the festival site.

 

Gyeonggi Province previously received recommendations for 30 local festivals from cities and counties and selected excellent local festivals through presentation evaluation of festival holding plans and deliberation by the Local Festival Deliberation Committee. Gyeonggi Province plans to support a total of 23 festivals to convey local culture and regional values in various ways, starting with the Icheon Ceramic Festival in April and ending with the Paju Jangdan Bean Festival in November.

 

Among these, the Yangpyeong Yongmun Mountain Wild Greens Festival, which received a good response from the judges, is led by the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under the slogan 'Let's GO (Green Only) Wild Greens!' and will be held in April, including a reenactment of the Wild Greens Award Festival, Wild Greens Golden Bell, and Wild Greens. We plan to showcase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f Yangpyeong, which has a clean natural environment, by conducting programs such as bibimbap sharing.

 

Next, the Hwaseong City Jeongjo Filial Piety Cultural Festival will be held in October to shed new light on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s and meanings by organizing programs such as reenacting Hyeonryungwon Cheonwon, Hyeonryungwon ancestral rites, and demonstrating and experiencing King Jeongjo's filial piety food, centered on the UNESCO World Cultural Heritage Yunggeonneung Tomb. Is expected.

 

Park Yang-deok, head of the Gyeonggi Province Tourism Industry Department, said, “Local festivals are finding their true form due to the transition from the COVID-19 pandemic last year,” and “As festivals are an important tourism resource for the region, excellent local festivals are growing into festivals that are sustainable and helpful to the region.”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ystematic support to enable growth and developmen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