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립부산국악원 토요신명, 가야금 명인 김남순 초청 공연...김병호류 가야금산조 새면모 선보여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4-02-08

본문듣기

가 -가 +

▲ 김남순 가야금 명인(현, 부산대 명예교수)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립부산국악원은 '가야금 명인 김남순'의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를 '토요신명' 초청 공연으로 오는 17일(토) 오후 3시 예지당에서 펼친다.

 

김병호류 가야금산조의 장단구성은 '진양조 - 중모리 - 중중모리~엇모리-자진모리 - 휘모리 - 단모리 이며, 가야금산조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 엇모리장단이 쓰여 다양한 리듬형태를 가지고 있다.

 

또한 김병호류 산조의 시김새는 다른 산조에 비해 매우 섬세하게 변화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특히 진양조 우조에서 매우 복합적이며 미세한 미분음이 나타나면서 매우 섬세한 연주가 필요하다. 관절과 손목을 쓰는 색다른 농현법과 미세한 미분은 연주에 많은 기교가 필요하기 때문에 연주자들 사이에 연주하기 매우 어려운 산조로 알려져 있다.

 

김병호류 가야금 산조는 연주 시간이 비교적 짧은 편이지만, 가야금이 낼 수 있는 미세한 여울연주와 단단한 소리성을 잘 짜인 조 구성으로 산조가 갖추어야 할 음악적 구성을 잘 갖춘 명산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야금산조란 19세기 경 전라도 지방의 무속음악인 시나위와 판소리 등의 영향으로 생겨난 민속기악 독주곡으로 전라남도 영암출신인 김창조(1865~1918)가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가야금산조는 지역에 따라 전남제, 전북제, 충청제로 나눠지는데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는 전남제로 김병호(1910~1968)가 구성한 산조이며 김창조의 계보를 바로 잇는 산조이다. 김병호의 호는 ‘금암’이며 6세부터 김창조에게 가야금을 사사하였고 그만의 독창적인 가락으로 강문득(1948~2003)과 양연섭(1949~2023) 등에게 이어졌다.

 

김남순은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를 1975년 김정숙에게 처음으로 사사했으며, 대학 졸업 후 부산대학교 한국음악학과 발령 초창기인 1982년부터 강문득(1945~2003)에게 사사했다. 대부분 도제식의 구음전수는 김병호류 가야금산조 원류를 재현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또, 김남순 명인은 부산대 교수 재직 당시 동 대학교에서 가야금 음악을 전공한 전문 연주자 30여 명으로 구성된 부산가야금연주단을 창설해, 국내외를 넘나들며 열정적으로 공연을 펼치며 아름다운 가야금 음악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데 앞장섰다.

 

김 명인은 이번 공연을 준비하며 “김병호 가야금산조에 가락을 추가하여 긴 산조로 만드는 것을 사명으로 금암 김병호 선생의 순수한 창작 선율만이 올곧게 이어지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장구반주에 김청만(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고법 보유자) 명인이, 국내 최고 국악평론가 윤중강이 해설을 맡았다.

 

이번 공연에는 단단한 선율 구성으로 짜인 김병호류 가야금산조의 장점을 살려 원곡이 훼손되지 않도록 유념하여 산조 한바탕 '다스름-진양조-중모리·중중모리 엇모리 자진모리 휘모리-단모리'를 확장하였다. 단모리 이후 중모리 두 장단은 김병호 산조의 대미를 장식하는 새로운 면모를 선보인다.

 

김남순 명인은 국립국악원 부설 국악사 양성소 및 국립국악고등학교를 졸업, 한양대학교(학사.석사) 졸업, 동대학 일반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부산대 교수(한국음악) 엮임, 캐나다 벤쿠버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초청교수, KBS국악대상 현악부문 및 부산예술대상, 봉생문화상 공연부문 수상,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 문화원형 디지털 콘텐츠 사업 김병호류 선정 전바탕 녹음, 부산가야금연주 단장 및 예술감독을 역임 했다. 황조근정훈장 수상, 부산대 한국음악학과 명예교수, 김병호가야금산조 연구회장, 한국가야금연주가협회 이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공연관람은 취학아동이상으로 관람료는 A석 10,000원, B석 8,000원이다. 사전예매는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을 통한 온라인 및 전화로 예매할 수 있으며, 공연관람 및 할인 등 상세내용은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National Busan Gugak Center will perform 'Gayageum master Kim Nam-soon's Kim Byeong-ho style gayageum sanjo as an invited performance of 'Saturday Shinmyeong' at Yejidang on Saturday the 17th at 3 p.m.

 

The rhythm composition of Kim Byeong-ho's gayageum sanjo is 'jinyangjo - jungmori - jungjungmori ~ eotmori - jajinmori - hwimori - danmori, and the eotmori rhythm, which is not often used in gayageum sanjo, is used and has various rhythmic forms.

 

In addition, the sigimsae of Kim Byeong-ho's style of sanjo has the characteristic of changing very delicately compared to other sanjos. In particular, Jinyangjo and Ujo require very delicate playing as very complex and fine microtones appear. It is known among performers as a very difficult sanjo to play because the unique nonghyeon technique that uses joints and wrists and the fine microscopic techniques require a lot of technique to play.

 

Although Kim Byeong-ho's gayageum sanjo has a relatively short performance time, it is evaluated as a famous sanjo that has the musical composition that a sanjo should have, thanks to the fine soft play, solid sound, and well-organized jogging that the gayageum can produce.

 

Gayageum Sanjo is a folk instrumental solo piece that arose in the 19th century under the influence of Sinawi and Pansori, shamanistic music of the Jeolla Province region. It is said to have been created by Kim Chang-jo (1865-1918), a native of Yeongam, Jeollanam-do. Gayageum sanjo is divided into Jeonnam-style, Jeonbuk-style, and Chungcheong-style depending on the region. The Kim Byeong-ho style gayageum sanjo is a Jeonnam-style sanjo composed by Kim Byeong-ho (1910-1968) and is a sanjo that directly follows the lineage of Kim Chang-jo.

 

Kim Byeong-ho’s pen name is ‘Geumam’. He studied gayageum under Kim Chang-jo from the age of 6, and passed on his unique melodies to Kang Mun-deuk (1948-2003) and Yang Yeon-seop (1949-2023).

 

Kim Nam-soon studied gayageum sanjo of the Kim Byeong-ho style for the first time under Kim Jeong-suk in 1975, and after graduating from University, studied under Kang Mun-deuk (1945-2003) from 1982, when the Department of Korean Music was first established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Most of the time, oral transmission in the form of apprenticeship had a great influence on recreating the origins of Kim Byeong-ho's gayageum sanjo.

 

In addition, while master Kim Nam-soon was a professor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She founded the Busan Gayageum Orchestra, composed of about 30 professional musicians who majored in gayageum music at the same university, and took the lead promoting the beautiful Korean gayageum music to the world by performing passionately both at home and abroad.

 

Master Kim said while preparing for this performance, “With the mission of adding melody to Kim Byeong-ho’s gayageum sanjo to make it a longer sanjo, I tried to ensure that only Geumam Kim Byeong-ho’s pure creative melody continues straight.”

 

In this performance, taking advantage of the strengths of Kim Byeong-ho's gayageum sanjo, which is composed of a solid melody, and keeping in mind that the original piece was not damaged, the sanjo 'Dasureum-Jinyangjo-Jungmori·Jungjungmori Itmori Jajinmori Hwimori-Danmori' was expanded. After Danmori, the two Jungmori rhythms present a new aspect that marks the finale of Kim Byeong-ho's sanjo.

 

Master Kim Cheong-man (holder of Pansori Gobeop,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asset) accompanies the janggu, and Korea's top Korean traditional music critic Yoon Jung-kang provides commentary.

 

Master Kim Nam-soon graduated from the National Gugak Musician Training Center and the National Gugak High School, graduated from Hanyang University (Bachelor's and Master's degrees), and completed a doctoral course at the same university's general graduate school. a professor at Pusan National University(Korean Music), she was an invited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in Vancouver, Canada, and has won the KBS Korean Traditional Music Awards in the string section, the Busan Arts Awards, and the Bongsaeng Cultural Award in the performance section.

 

She also recorded the background before being selected by Kim Byeong-ho playing style for the Korea Cultural Contents Agency's cultural prototype digital content project. and Asian Philosophical Society Indonesian Performing Arts Director, Served as the director and artistic director of the Busan Gayageum Orchestra.

 

Currently, she is actively engaged in activities as a recipient of Yellow Stripe Service Medal, an honorary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Korean Music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Kim Byeong-ho, chairman of Gayageum Sanjo Research, and a director of the Korea Gayageum Players Association.

 

The admission fee for performances is 10,000 won for A seats and 8,000 won for B seats. Advance reservations can be made online or by phone through the National Busan Gugak Center website (http://busan.gugak.go.kr), and details such as performance viewing and discounts can be found on the website.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