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값진(甲辰) 년, 평화의 종소리 울려라

최부식 전 포항MBC PD l 기사입력 2024-02-12

본문듣기

가 -가 +

▲ 조선총독부박물관 경주분관(국립중앙박물관 소장)  © 브레이크뉴스

난로 뒤 병풍을 두고 두 인물이 앉아 있는 사진을 볼 때마다 은근히 부아가 난다. 장소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박물관 경주분관 주임 사무실이고, 왼쪽 인물이 관장 격인 모로가 히사오(諸鹿央雄)이다. 그는 일제 초기 경주에서 사법 대서소를 운영하다가 경주고적보존회 결성 이후, 1921년 금관총 유물 수습을 주도했고, 1926년 조선총독부박물관 경주분관 개관 때 초대 주임을 맡았던 ‘속칭 경주왕’, ‘경주를 좌우로 튼 권력가’로, 도굴을 부추기고 유물을 판매 유출했다가 체포됐던 자이다.  

 

이 사진을 볼 때마다 ‘은근히 부아’가 나는 까닭은 성덕대왕신종의 비천상(飛天像)을 탁본해 만든 두 폭 병풍, 그 자체는 아니다.

 

말하자면 병풍이 있으므로 해서 우리 땅이 강탈당했음을, 또 그들의 미감 때문이다. 우리 선대가 비천상을 예사로 봐왔다면, 그들은 비천상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보고 탁본으로 떠 병풍을 만든 당대 그들의 미감이 얄밉다. 공연한 시기, 질투인가. 그렇다. 1930년대 초, 그들은 인도 아잔타 석굴사원 내 회랑 열주의 문양을 주목하고 탁본을 떠서 연구한 결과를 《동양미술사의 연구》((사와무라 센타로(澤村專太郞), 1932년))에 실을 정도였다. 우리 선대는 대체로 글씨 탁본 떠는 데 그쳤으나 서양 근대문물과 학문을 일찍 받아들인 일제는, 우리의 비문 글씨는 물론 신라의 암·수막새 문양까지 죄다 탁본 뜰 정도로, 일찍 안목을 길렀던 것이다.

 

일본 경매에서 낙찰받은 두 장의 비천상 탁본. 일제강점기에 뜬 것으로 추정된다. 그들은 경주에 온 많은 고관대작과 인사들에게 이 비천상 탁본을 선물로 주었다. 비천상을 비롯해 김유신장군묘의 12지신상 등 당시 떴을 탁본들이 지금도 일본 경매에 더러 나온다. 광복 후, 문화재 관리가 허술했을 때 우리도 탁본을 자주 떴다고 한다. 지금은 어림없다. 일찍부터 비천상을 탁본으로 뜬 그들의 안목과 미감을 나는 어쩔 수 없이 인정하면서도 은근한 부아에, 쓸데없는 질투마저 느낀다. 

   

꽃방석에 무릎 꿇고 손 모아 연꽃 향로를 바쳐든 비천상. 성덕대왕신종에는 종복 좌우로 한 쌍씩, 모두 네 상이 부조(浮彫, relief)돼 있다. 이 비천상을 두고 이 땅의 미술사를 최초로 서술한 독일인 안드레 에카르트는 “그녀의 가벼운 천의가 하늘거리며 몸에 두세 번 말려 움직이고 있는 구름과 함께 타원형을 만들어 공중을 날고 있는 모습은 완전히 조선 독자의 것”-(권영필 역, 《에카르트의 조선미술사》)이라 했다. 꽃 넝쿨에 휩싸인 좌우 비천상이 청향(淸香)을 바치는 대상은 무엇일까. ‘성덕대왕신종지명(聖德大王神鍾之名)’이다.  

 

▲ 〈성덕대왕신종의 비천상〉 탁본((일제강점기 탁본 추정/ 119×55cm(족자 195×69cm))  © 브레이크뉴스

“무릇 지극한 진리는 형상의 바깥 세계까지 포함하므로 보아도 그 근원을 볼 수 없고, 커다란 소리는 하늘과 땅 사이에서 울리므로 들으려 하여도 그 소리를 들을 수 없다... 종을 보는 사람은그 신기함에 감탄하고, 종소리를 듣는 사람은 복을 누리도다(夫至道包含於刑象之外 視之不能見 大音振動於天地間 聽之不能其響...見之者稱奇 聞之者受賜(福)’ 

‘종소리를 듣는 사람도 복을 누릴’ 수 있다는 성덕대왕신종의 울림은 장중하고 그윽하다. 국립경주박물관 안뜰로 들어서면 비록 녹음된 것이지만 20분 간격으로 울려 방문객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혜공왕은 771년 음력 12월 14일, 신종을 완성해 서라벌 알천가의 봉덕사(奉德寺)에 시납했다. 봉덕사는 무열왕 김춘추를 기리고자 증손인 성덕왕이 세운 신라 중대 왕실 원찰이다. 원래 경덕왕이 아버지 성덕왕의 공덕을 널리 알리기 위해 종 주조를 발원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세상을 뜨자, 그의 어린 아들 혜공왕이 주조에 들어가 완성했다. 

 

▲ 성덕대왕신종 : 무게 18.9톤, 높이 3.66m, 입지름 2.27m, 두께 11∼25㎝   © 브레이크뉴스

신종에는 비천상을 비롯해 당목이 닿는 당좌와 종 상부 네 곳에 연꽃 36송이가 담긴 꽃집, 종 상·하단의 장식 띠가 있다. 띠 문양은 섬세하고 화려하다. 그리고 한자로 된 ‘성덕대왕신종지명’은 맨눈으로 보기 쉽지 않고, 종 뚜껑 격인 천판(天板)은 맨 위에 있어 아예 볼 수 없다. 그렇지만 종을 매다는 종뉴(鐘紐)와 음통(音筒)은 바닥에서 그런대로 살필 수 있다. 

 

종뉴의 형상은 한 마리 용이다. 앞으로 내민 것은 왼발, 뒤로 뻗은 건 오른쪽 뒷발이다. 앞 오른발과 뒤 왼발은 파도 속에 잠긴 양 없는데, 곧 바다에서 힘차게 헤엄치는 용의 모습이다. 천판 위의 세계, 이것만으로도 걸작이다. 그리고 용 등허리에서 뻗어 나온 음통, 만파식적(萬波息笛)이 있다. 이는 해룡이 된 동해 용왕이고, 환생한 문무대왕인바, 전설상의 피리 만파식적을 불면 적병이 물러가고 병이 낫는 등 나라가 평안해졌다지 않는가. 신라의 보물, 지금이라도 불어보고 싶다.

 

▲ 성덕대왕신종의 용뉴와 음통(사진/국립경주박물관)  © 브레이크뉴스

해룡과 만파식적. 곧 무열왕 김춘추로부터 일어나 문무왕, 신문왕, 효소왕, 성덕왕, 효성왕, 경덕왕, 혜공왕으로 이어진 신라 중대. 그 융성했던 시대를 표상하는 것이 성덕대왕신종이다. 통한(統韓)전쟁과 대당(對唐) 전쟁에서 거둔 승리로, 한반도 최초 평화 시대를 열어 126년 동안 찬란하게 융성했던 시대였다. 

 

신종 명문에 “성덕대왕은 40여 년간 왕의 자리에 임하여 정치에 부지런하여 백성을 놀라게 하는 전쟁 같은 것은 한 번도 없었다. 그 까닭에 먼 이웃 사람들이 사방에서 귀의하여 오직 좋은 풍속을 흠모하여 바라봄이 있을 뿐이요, 일찍이 화살을 날려 엿보는 일(침략)은 한 번도 없었다.”-(성낙주, 《에밀레종의 비밀》)  

 

계속되는 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온 세계는 그 참혹상을 목격하면서 걱정과 불안에 휩싸여 있다. 한반도 안정에도 그 여파가 미치고 있다. 평화를 간절히 바란다. ‘화살을 날려 엿보는 일’ 없는 평화가 절실하다. 청룡이 나라를 지키고, 나라가 평안해지는 만파식적을 부는 값진 해. 평화의 종소리가 들리는 값진(甲辰) 년이길 성덕대왕신종의 비천상을 보며 기원해 본다. 

 

*필자/최부식 전 포항MBC PD.

 

辰 years, ring the peace bell 

   

Every time I see a picture of two people sitting on a folding screen behind the stove, I get angry. The place is his office in charge of the Gyeongju branch of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in Japanese colonial era, and the person on the left is Hisao Moroga (諸鹿央雄), who is like the director. He was the one who led the recovery of relics of Geumgwanchong in 1921 after the formation of the Gyeongju Historic Preservation Society, and was arrested for encouraging burglary and leaking relics after he was the first chief of the Gyeongju branch of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in 1926.  

 

The reason why it is "quietly swollen" every time I see this picture is not a two-fold screen made from the rubbed copy of the 飛 statue of King Seongdeok.

In other words, it is because of their sense of aesthetics that our land was stolen because there were folding screens. If our ancestors saw Bicheonsang as an example, they saw the beauty of Bicheonsang properly and created a screen with a rubbed copy of it. Was it jealousy at the time of the performance? Yes. In the early 1930s, they paid attention to the patterns of the corridor column in the Azanta Seokgur temple in India and published the results of their study in "A Study of Oriental Art History" (Sawamura Sentaro 專太郞, 1932). Most of our ancestors were just scribbling, but the Japanese imperialists, who accepted Western modern culture and learning early, developed an eye for them to the extent that they were scribbled not only our inscription letters but also Silla's dark and dark patterns.

 

Two non-celestial rubbed copies that were auctioned off in Japan are believed to have been on the Japanese colonial era. They gave the non-celestial rubbed copies as gifts to many dignitaries and figures who came to Gyeongju. Some of the rubbed copies, including the Bicheon statues and the 12 Jisin statues of General Kim Yu-shin, are still on sale in Japan. After Korea's liberation from Japan's colonial rule, Korean cultural properties were poorly managed, and they were often rubbed off. Now is a possibility. I have no choice but to acknowledge the perspective and aesthetics of the non-celestial statues that were rubbed off from an early age, but I feel the needless jealousy at their subtle father's side. 

   

He kneeled on a cushion and offered incense to the lotus flower with his hands together. The god of Seongdeok has four 浮彫 reliefs, one pair on the left and right of Jongbok. "The way she flies in the air is completely Joseon reader's," said German André Eckardt, who was the first to describe the history of art in the land by saying that her light cloth curls up her body two or three times and makes an oval shape. (played by Kwon Young-pil, Eckardt's History of Joseon Art). What is the object of the Bicheon statues of the left and right, who are surrounded by vines of flowers, to offer 香 to the Qing Dynasty? It is the name of the god 鍾 of Seongdeok.  

 

"Since all the utmost truth includes the outside world of the figure, the source cannot be seen even if you look at it, and a loud sound rumbles between the sky and the earth, so you cannot hear it even if you try to hear it... Those who see the bell marvel at its novelty, and those who hear the bell enjoy good fortune (夫至 包含於刑象 視 能見  於 間 聽 能其響 福 見 受賜 稱奇 聞 ." 

Even those who listen to the bell can enjoy good luck, the sound of the new species is profound and profound. When you enter the courtyard of the Gyeongju National Museum, it rings every 20 minutes, even though it is recorded, stopping visitors from visiting.

 

On December 14, 771 in the lunar calendar, King Hyegong completed the new type and gave it to Bongdeoksa Temple in Alcheonga, Seorabeol. Bongdeoksa Temple is a royal temple of the Silla Dynasty that was established by King Seongdeok, his great-grandchild, to commemorate King Muyeol's Kim Chun-chu. Originally, King Gyeongdeok originally began casting bells to publicize the virtues of his father, King Seongdeok, but when he passed away without fulfillment, his young son, King Hyegong, entered the casting and completed it. 

 

In addition to the Bicheonsang, there are a pedestal that the dangmok touches, a flower shop containing 36 lotus flowers at four upper portions of the bell, and a decorative band on the top and bottom of the bell. The pattern of the belt is delicate and colorful. And the "Sungdeok the Great New Name" in Chinese characters is not easy to see with the naked eye, and the 板, a bell-capped ceiling, is located on the top, so you can't see it at all. However, the bell-hanging jongnyu (鐘紐) and yintong (音筒) can be seen on the floor. 

 

The figure of Jongnew is one dragon. The front foot is the left foot, and the back is the right hind foot. The front and back left feet do not have sheep submerged in the waves, but they are images of dragons swimming vigorously in the sea. The world on the ceiling alone is a masterpiece. Then there is Yintong and Manpa-sik (萬波息笛) stretching from the waist of a dragon. This is the East Sea dragon king who became a sea dragon, reincarnated King Munmu, and the country has become peaceful as the enemy forces recuperated and healed with the legendary flute Manpa-sik. I want to blow Shilla's treasure now.

 

The Silla Company, which soon arose from King Muyeol's Kim Chun-chu to King Munmu, King Sinmun, King Enzyme, King Seongdeok, King Hyosung, King Gyeongdeok, and King Hyegong, symbolizing the prosperous era. The victory in the War of Through 統 and the War of Great Tang led to the opening of the first peace era on the Korean Peninsula for 126 years. 

 

According to the new inscription, "There has never been a war in which King Seongdeok surprised the people by being diligent in politics after serving as king for more than 40 years. For this reason, distant neighbors have only admired good customs from all directions, and there has never been a glimpse (invasion) of an arrow."-(Sung Nak-ju, Secrets of Emilejong)  

 

Continuing war in Ukraine, war between Israel and Hamas. The whole world is in a state of anxiety and anxiety as it witnesses the devastation. The impact is also being felt on the stability of the Korean Peninsula. We desperately want peace. We desperately need peace without blowing an arrow. It is a valuable year for the blue dragon to protect the country and bring peace to the country. I wish for the great heaven of the new species of King Seongdeok who is enjoying 辰 of the year when the bells of peace are hear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