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의힘 "설 민심은 단연 민생..'이재명 방탄' 끊어내라 명령"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4-02-12

본문듣기

가 -가 +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설 연휴를 앞둔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2024.02.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국민의힘은 설 연휴 마지막날인 12일, 설 민심에 대해 "단연 민생이었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남겼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우리의 삶이 더 나아질 민생의 행복한 변화를 원했다"며 "이재명 대표 한 사람만을 위해 열고 닫았던 방탄으로 얼룩진 국회를 이제 그만 끊어내라 명령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당리당략만 앞세워 민생은 외면한 채 거대의석을 무기로 한 의회폭거, 입법독주를 더는 볼 수 없다고도 엄중히 경고했다"면서 "이재명 대표 한 사람의 손안에서 비례대표제가 결정되고, 이마저도 그럴싸하게 포장된 '꼼수 위성정당'을 선언한 비상식적 상황에 분개했다. 이것이 '민심'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총선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지금, 의미 없는 정쟁과 정치공세는 멈춰야만 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합리적 정책으로 대결하고 민생을 위해 고민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나은 우리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공정한 공천, 능력 있는 참신한 후보로 오는 4월 10일 반드시 국민께 선택받겠다. 남 탓 정치, 특권 정치를 종식시키고, 동료시민을 위한 정치개혁을 국민의힘은 반드시 결과로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s Power "The people of the Lunar New Year are by far the people's livelihood..."Order to cut off 'Lee Jae-myung Bangtan'."

 

On the 12th, the last day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People's Power left a bitter message against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 saying, "It was people's livelihood."

 

"The people wanted a happy change in the people's livelihood where our lives would be better," senior spokesman Park Jung-ha said in a commentary on the day. "We ordered that the bulletproof National Assembly, which was opened and closed only for one representative, Lee Jae-myung, should stop now."

 

"(The Democratic Party) has severely warned that we can no longer see parliamentary rioting and legislative dictatorship with huge seats while ignoring people's livelihoods by banking on party politics," he said. "We were indignant at the unusual situation in which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was decided within the hands of one of the representatives, Lee Jae-myung, and even this was declared a 'tricky satellite party'. This was the public sentiment."

 

"With less than two months left before the general election, meaningless political strife and political offensive must be stopped," he said. "The first priority is to confront with reasonable policies for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o think about the people's livelihood."

 

"I will definitely be selected by the people on April 10 as a fair nomination and a competent fresh candidate so that we can feel a better change in our lives. We will end politics against others and privileged politics, and show the people's power as a result of political reform for our fellow citizens," he add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