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어서 와, 전남 살이는 처음이지" 농촌체험 프로그램 본격 운영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4-02-12

본문듣기

가 -가 +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도는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의 꾸준한 인기에 부응해 올해도 29개 마을을 선정,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은 귀농어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농촌에 거주하며 농촌의 생활과 문화를 이해하고, 지역 주민과의 교류를 통해 성공적으로 전남에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남도가 2019년 전국 최초로 시행, 2021년부터 2023년까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도입해 전국 지원사업으로 확대됐으나 올해부터는 정부지원이 중단돼 도 자체사업으로 지원한다.

 

총사업비는 15억 원으로, 마을 운영자에 대한 역량 강화 교육을 거쳐 마을별로 2월 중순부터 참여자 모집을 시작해 3~4월께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영농·일자리 체험을 통해 지역 특산물을 재배하고, 특산물을 이용한 식품을 만들거나 일부 마을에선 천연염색, 효소를 이용한 발효식품 제조 기술 전수를 하는 등 마을별로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도시민은 ‘그린대로’를 통해 지역 여건, 마을별 숙박시설, 운영 프로그램 내용 등을 확인하고 원하는 마을에 신청하면 된다.

 

사업 참여자에게는 숙박비 일부와 프로그램 체험비를 지원한다.

 

박희경 전남도 인구정책과장은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라는 글귀처럼 전남 농촌에서 직접 체험해보고 살아보면 전남만의 매력을 더 잘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귀농어귀촌에 관심있는 도시민이 전남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에 참여해 전남을 이해하고 정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남(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에 2천497명이 참여해 426명이 전남으로 주소를 이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elcome, is this your first time living in Jeonnam·

Jeonnam Province operates a rural experience program for city residents wishing to return to farming, fishing and fishing villages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In response to the continued popularity of the ‘Living in Jeonnam’ project, Jeonnam Province announced that it will select 29 villages this year and operate a full-fledged rural experience program.

 

The ‘Living in Jeonnam’ project is a project that supports urban residents who wish to return to rural areas to live in rural areas, understand rural life and culture, and successfully settle in Jeonnam through exchanges with local residents.

 

Jeonnam Province was the first in the country to implement it in 2019, and from 2021 to 2023, it was introduce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nd expanded into a nationwide support project. However, starting this year, government support has been discontinued and support will be provided through the province's own projects.

 

The total project cost is 1.5 billion won, and after capacity-building training for village operators, participant recruitment begins in mid-February for each village, and the program begins around March or April.

 

Differentiated programs are conducted for each village, such as growing local specialties and making food using specialties through farming and job experience, and in some villages, teaching techniques for manufacturing fermented foods using natural dyeing and enzymes.

 

City residents interested in the program can check local conditions, accommodation facilities for each village, and operating program contents through ‘Green Daero’ and apply for the village of their choice.

 

Project participants will be provided with a portion of lodging expenses and program experience fees.

 

Park Hee-kyung, head of the population policy department of Jeonnam Province, said, “Like the saying, ‘It’s pretty if you look closely,’ you will be able to better understand the charms of Jeollanam-do if you directly experience and live in the rural areas of Jeollanam-do,” and added, “City residents interested in rural, fishing and rural areas can live in Jeollanam-do.” “I hope you can understand and settle in Jeonnam by participating,” he said.

 

Meanwhile, from 2019 to last year, 2,497 people participated in the living project in Jeonnam (rural area), and 426 people moved their addresses to Jeonna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