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정부여당, 국민 삶 방관하고 있다는 게 설 민심"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4-02-12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명 당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8일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2.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설 민심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총선 여론몰이 외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이 국민의 삶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번 설은 국민이 가족, 친지와 행복한 시간 대신 흔들리는 경제와 민생에 대한 불안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이 국민이 볼 때 뇌물인데 한낱 파우치라고 가볍게 우겨댄 것은 현대판 '지록위마(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한다)'"라며 "국민을 낮잡아 보는 대통령과 여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도 컸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차례상에 배 하나, 사과 하나 놓는 것도 고민인 것이 지금 국민의 삶"이라며 "그러나 대통령은 당장 민생 문제 해결에는 아무런 관심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통령이 일단 던지고 보자는 식으로 선심성 개발 공약이나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는 것도 국민에게 허탈감만 안겨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 2년 동안 대통령이 자초한 외교 논란, 각종 참사의 발생과 무책임한 대응, 국가적 행사의 실패, 경제 무능, 민생 정책의 무능 등 실정이 끝도 없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국민의 평가"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sitting on the sidelines of people's lives."

 

On the 12th, the last day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riticized, "President Yoon Suk Yeol,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sitting on the people's lives without any interest except for public opinion in the general election."

 

Park Sung-joo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day, "This New Year's Day was a place where the people confirmed their anxiety about the faltering economy and people's livelihood instead of a happy time with their families and relatives."

 

He pointed out that "Kim Gun-hee's luxury bag is a bribe from the public's view, but the reason why she lightly insisted that it was just a pouch is the modern version of "Jirokwima (a deer is called a horse)," and that "the public's anger against the president and the ruling party who underestimate the public was also great."

 

He then pointed out, "It is the life of the people right now that one pear and one apple are placed on the memorial service," adding, "However, the president does not show any interest in solving the problem of people's livelihoods right now."

 

He also said, "The president's excessive use of pork-barrel development pledges or populist policies, such as throwing them first, is also causing disappointment to the people."

 

He added, "The public's assessment is that during the two years of the Yoon Suk Yeol regime, the president's diplomatic controversy, the occurrence of various disasters and irresponsible responses, the failure of national events, economic incompetence, and the incompetence of public welfare policies are endles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