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지 보고]몰타의 최고의 축제 카니발

줄리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4-02-12

본문듣기

가 -가 +

 

 

작년 카니발에 이어서 두번째 보는 몰타의 최고 축제다.

일본에서는 2월 세츠분, 8월 오도리 축제처럼 대대적으로 열린다.

이날은 참가자와 관객 모두 카니발 복장을 하고 즐긴다.

일정한 회사들로 스폰을 받은 단체가 벌이는 춤과 캐릭터를 이동하며

뜨거운 열기로 발레타는 며칠간 발 디딜 틈조차 없다.

 

올해도 연례 카니발 축제가 성황리에 돌아왔다.

이 행사는 카니발 직전을 기념하는 몰타의 종교 및 문화 행사다.

축하 행사는 대회와 게임이 열렸던 Ivanovts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것은 결국 참가자들이 가면을 쓰고 시크릿을 유지하고 원하는 만큼

바보가 될 수 있는 연회와 가장 무도회로 바뀌었다
오늘날에는 젊은이와 노인 모두 참여하여 의상을 입는다.

발레타에서는 전통적인 카니발 전차 퍼레이드와 지역 그룹의 춤을 경험할 수 있다.

반면에 그것은 일몰 후에 열리는 Gozo의 Nadur에서 자발적인 카니발이다.

정치인 등 공인을 패러디한 창의적인 의상을 기대해 보라.
이 축하 행사는 2월 14일 재의 수요일 전 마지막 3일 동안 Ħal Għaxaq 마을에서도 열린다.

초과 근무 카니발처럼, 이것도 즉흥적으로 이루어지며,

풍자 저녁에는 사람들이 산타 마리아 광장으로 모여들고,

할로윈을 꽤 연상시키는 무서운 의상도 있다.

 

This year, the annual carnival celebration returns with a blow! 

This event is both a religious and cultural event in Malta, 

marking the days before the carnival. 

The celebrations date back to the time of Ivanovts, 

where competitions and games were held. 

These eventually turned into banquets and masquerades 

where participants wore masks so

 they could be incognito and be stupid as much as they wanted!

Today, both young and elderly people take part and dress in costumes. 

You can experience the traditional parade of carnival chariots in Valletta, 

as well as the dance of local groups. 

On the other hand, it is a spontaneous carnival in Nadur on Gozo, 

which takes place after sunset. 

Expect creative costumes that parody public figures like politicians.

 

 

毎年恒例のカーニバルのお祭りが今年もやって来ます!このイベントは、

カーニバルの直前に祝われるマルタの宗教的および文化的なイベントです。

この祝賀行事は、競技会や試合が開催されたイワノフ家の時代にまで遡ります。

これは最終的に宴会と仮面舞踏会となり、

参加者はマスクを着用し、お忍びで好きなだけふざけることができました。
現在は老若男女が仮装をして参加しています。バレッタでは、

伝統的なカーニバルの戦車パレードや地元グループによるダンスを体験できます。

一方、ゴゾ島ナドゥールでは日没後に自然発生的に行われるカーニバルです。

政治家やその他の著名人をパロディ化した独創的な衣装に期待してください。
この祭典は、2 月 14 日の灰の水曜日の前の最後の 3 日間に、

アル ガサク村でも開催されます。延長カーニバルと同様、

これも即興で行われ、人々は恐ろしい衣装を着て風刺の夜を求めてサンタ マリア広場に

集まります。まさにハロウィンを彷彿とさせるもの。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