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두관 “몰카면 명품백 받아도 되나…김건희 여사 수사 받아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4-02-12

본문듣기

가 -가 +

김두관 의원이 디올백 사건에 대해 사과없이 변명으로 일관한 윤 대통령의 특별대담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두관 의원은 “명품백을 받았지만 몰카를 들고 왔으니 죄가 안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몰카니까 명품백을 받아도 되고 돌려줄 필요도 없다는 논리가 어불성설”이라며,  “설령 몰카라 칩시다. 몰카는 몰카대로, 명품수수는 또 그것대로 수사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원칙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새해를 맞아 잡힌 KBS 특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에 대한 입장표명이 대국민 사과보다는 변명으로 일관되었다는 것이다. 

 

김두관 의원은 SNS에서 “부인을 대신해서 최소한의 사과는 할 줄 알았다”며, “부인의 불미스런 일로 국민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 명품백은 돌려주겠다. 이 한마디가 그렇게 어렵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이 대통령 부인의 사치와 명품백으로 두달 째 시끄러운데, 국민의 분노에 사과하는 것 보다 부인의 심기를 챙기기에만 바쁜 대통령이라니,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이 너무나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명품백을 받았지만 몰카를 들고 왔으니 죄가 안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몰카니까 명품백을 받아도 되고 돌려줄 필요도 없다는 논리가 어불성설”이라며, “설령 몰카라 칩시다. 몰카는 몰카대로, 명품수수는 또 그것대로 수사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원칙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문제 깨끗이 털고 가야

 

김두관 의원은 “명품백이 정치 공작이라는 한동훈 위원장의 가이드라인을 윤 대통령이 따르고 있다”며, “이상한 상황논리로 명품백 수수를 어영부영 넘어가려고 해서는 안된다, 나라를 걱정한다면 깨끗이 털고 가야 한다. 또한 명품백 뿐만 아니라 주가조작사건까지 철저히 수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o-gwan Kim “Can I accept a luxury bag if it’s a hidden camera?” Mrs. Kim Kun-hee needs to be investigated.”

President Yoon does not apologize to the public, but is only busy ‘taking care of his wife’

 

Rep. Kim Doo-gwan strongly criticized President Yoon's special talk for making excuses for the Dior bag incident without apologizing.

 

In the KBS special interview held to celebrate the new year, Mrs. Kim Kun-hee's statement of position on the acceptance of luxury bags was consistent as an excuse rather than an apology to the public.

 

Rep. Kim Doo-gwan said on social media, “I thought I would at least apologize on behalf of my wife,” and “I am sorry for causing concern to the public due to my wife’s unpleasant incident. I will return the luxury bag. “Is this one word that difficult?” he asked.

 

Rep. Kim said, “The Republic of Korea has been in an uproar for two months with the president’s wife’s extravagance and designer bags, and the president is busy taking care of his wife’s feelings rather than apologizing for the public’s anger. I am so embarrassed to be a citizen of the Republic of Korea that I cannot raise my face.” criticized.

 

He continued, “She received a luxury bag, but she brought a hidden camera, so it makes no sense to say it is not a crime. “The logic that says you can accept a luxury bag and don’t have to return it because it’s a hidden camera is absurd,” he said. “Let’s just say it’s a hidden camera.” He urged a principled response, saying, “Shouldn’t hidden cameras be investigated the same way as hidden cameras, and the receipt of luxury goods should be investigated the same way?”

 

President Yoon and First Lady Kim Kun-hee should clean up the issue of receiving luxury bags.

 

Rep. Kim Doo-kwan said, “President Yoon is following Chairman Han Dong-hoon’s guidelines that luxury bags are a political maneuver.” He added, “You shouldn’t try to get away with buying luxury bags based on strange logic of the situation. If you care about the country, you should shake it off cleanly. “We must also ensure that not only luxury bags but also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s are thoroughly investigated,” he argue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