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소차 보급 나선 서울시, 보조금 3250만원에 세제 감면·통행료 면제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4-02-13

본문듣기

가 -가 +

▲ 2024 넥쏘     ©현대자동차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서울시가 수소차 구입 시 보조금 3250만원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세제 감면(최대 660만 원),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13일부터 수소 승용차 구매 지원을 신청받는다고 밝혔다. 앞으로 수소 차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재 서울 시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수소 충전소 10개소(총 14기)도 계속해서 늘려나갈 계획이다.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 없어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을 뿐 아니라, 운행 중 ‘물’ 이외의 다른 배출가스를 발생시키지 않아 공기정화 기능까지 갖추고 있는 무공해 차량이다.

 

서울시는 2016년 30대를 시범보급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3208대(누적) 수소 승용차 보급을 지원해 왔다. 올해는 약 166억원을 투입, 수소 승용차 102대와 수소 버스 42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는 차종은 중형 SUV ‘넥쏘(현대자동차)’로, 시·국비 총 3250만 원/대가 지원돼 현재 약 700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는 차량을 절반 정도의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차량 구매 시 지원되는 보조금 외에도 개별소비세 400만 원, 지방교육세 120만 원, 취득세 140만 원 등 최대 660만 원의 ‘세제 감면’과 함께, 공영주차장 주차요금·고속도로 통행료 각각 50% 할인,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수소 승용차 보조금 신청은 수소차 제조·판매사에서 대행해 진행하므로 13일 이후부터 구매자가 계약만 체결하면 된다. 단, 신청한 날로부터 차량이 2달 이내 출고 가능해야 한다.

 

접수일 기준 30일 이전부터 연속해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주사무소로 사업자등록 한 개인·법인·단체·공공기관이라면 신청할 수 있으며, 개인은 1인 1대, 개인사업자·법인·단체 등은 1개 업체당 20대까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친환경차량과, 120다산콜센터로 문의할 수 있으며, 서울시 누리집, 환경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수소 유통정보 앱 ‘hying(하잉)’을 통해 서울을 포함한 전국 소재 수소충전소 운영 현황 등 실시간 정보를 얻을 수도 있다. 

 

서울 시내에는 수소 승용차 충전소 10개소, 총 14기가 운영(가용 충전량 6120대)되고 있다. 이는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수소 승용차(3110대, 2023년 12월 기준)를 충분히 충전할 수 있는 규모지만 앞으로 수소 차량 증가에 발맞춰 충전소를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6월 환경부·기업 등 4개 기관과 ‘수소 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업무협약(MOU)’을 맺고, 2026년까지 공항버스 300여 대를 포함한 시내버스·민간기업 통근버스 등 1300여 대를 ‘수소 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수소 버스의 원활한 충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서울시는 2026년까지 ‘수소 버스 전용 충전소(개소 당 100대/일 충전)’도 확충, 올해 하반기 준공되는 2곳을 포함해 총 5곳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정삼모 서울시 친환경차량과장은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친환경 ‘수소 차량’ 보급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수소 차량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충전 인프라 또한 꾸준히 늘려나갈 것”이라며 “서울이 승용차․대중교통 등 ‘수소 모빌리티 선도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수소차 보급에 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ul City, which is promoting hydrogen vehicles, receives a subsidy of 32.5 million won and tax reduction and toll exemption.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city of Seoul not only provides a subsidy of 32.5 million won for the purchase of a hydrogen car, but also provides various benefits such as tax reduction (up to 6.6 million won), exemption from parking fees at public parking lots, and exemption from congestion tolls at the Namsan Tunnel.

 

The city of Seoul announced that it will be accepting applications for support for the purchase of hydrogen passenger vehicles starting on the 13th. As the number of hydrogen vehicles is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in the future, we plan to continue to increase the 10 hydrogen charging stations (total 14) currently operating in downtown Seoul.

 

Unlike internal combustion engine vehicles, ‘hydrogen vehicles’ are pollution-free vehicles that not only do not emit air pollutants because they do not have an engine, but also have an air purification function as they do not produce any exhaust gases other than ‘water’ during operation.

 

Starting with a pilot supply of 30 vehicles in 2016, Seoul City has supported the supply of 3,208 (cumulative) hydrogen passenger vehicles until last year. This year, approximately 16.6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to supply 102 hydrogen passenger cars and 42 hydrogen buses.

 

The vehicle model that can apply for the subsidy is the mid-sized SUV ‘Nexo (Hyundai Motor Company)’, and a total of 32.5 million won per vehicle will be subsidized by city and national funds, allowing you to purchase a vehicle that can currently be purchased for about 70 million won at half the price.

 

In addition to the subsidy provided when purchasing a vehicle, there is a 'tax reduction' of up to 6.6 million won, including 4 million won in individual consumption tax, 1.2 million won in local education tax, and 1.4 million won in acquisition tax, as well as a 50% discount on public parking lot fees and highway tolls each, and Namsan Tunnel. Various benefits are provided, including exemption from congestion tolls.

 

Applications for hydrogen passenger vehicle subsidies are processed on behalf of hydrogen car manufacturers and sellers, so buyers only need to sign a contract after the 13th. However, the vehicle must be available for shipment within two months from the date of application.

 

Any individual, corporation, organization, or public institution that has resided in Seoul or registered as a business at the main office for 30 consecutive days prior to the application date can apply. Individuals can apply for one application per person, and individual businesses, corporations, organizations, etc. can apply per company. It is possible up to the age of 20.

 

For further details, you can contact the Seoul City Eco-friendly Vehicle Department or the 120 Dasan Call Center. You can also check it on the Seoul City website 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s integrated zero-emission vehicle website.

 

In addition, you can obtain real-time information such as the operation status of hydrogen charging stations nationwide, including Seoul, through the hydrogen distribution information app ‘hying’.

 

There are 10 hydrogen passenger vehicle charging stations in downtown Seoul, with a total of 14 units in operation (usable charging capacity of 6,120 units). This is enough to charge the hydrogen passenger cars currently registered in Seoul (3,110, as of December 2023), but the plan is to steadily increase the number of charging stations to keep pace with the increase in hydrogen vehicles.

 

Meanwhile, the city of Seoul signed the 'Hydrogen Mobility Leading City Seoul Business Agreement (MOU)' with four organizations, includi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corporations, in June last year, and plans to operate approximately 1,300 city buses, including 300 airport buses, and commuter buses for private companies by 2026. We plan to convert the buses into ‘hydrogen buses’.

 

In order to lay the foundation for smooth charging of hydrogen buses, Seoul plans to expand 'hydrogen bus-only charging stations (100 charging stations per day)' by 2026, up to a total of five, including two to be complet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

 

Jeong Sam-mo, head of the eco-friendly vehicle division of Seoul City, said, “We will expand the supply of eco-friendly ‘hydrogen vehicles’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by 2050, while also steadily increasing charging infrastructure for the convenience of hydrogen vehicle users.” “We hope for a lot of interest and participation from citizens in the distribution of hydrogen vehicles so that we can be reborn as a leading mobility city,”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