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주시립무용단, ‘2024 첫날’ 설 명절 특별공연 마무리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4-02-13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는 민족대명절 설을 맞아 지난 10일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펼쳐진 청주시립무용단 기획공연 ‘2024 첫날’이 뜨거운 열기 속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청주시민을 위해 전석 무료로 진행됐다.

 

공연은 우리 전통춤의 격조와 품격을 느낄 수 있는 5개의 무대로 구성됐다.

 

지도위원 김지성(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직무대행)의 안무로‘화조풍월’을 선보이고 이세이(수석단원)와 박정한(차석단원)의 창작무용 ‘첫날’로 고품격 춤사위를 선사했다.

 

또한, 여성 무용수가 노란 저고리와 파란색 치마를 입고 춘 경남 무형문화재 ‘진주교방굿거리춤’으로 흥과 멋을 더했으며, 선비들의 내면세계를 표현한 이매방의 ‘사풍정감’으로 고고한 춤사위를 엿볼 수 있었다.

 

마지막 공연 ‘쟁강춤’은 손목에 쟁강쟁강 소리를 내는 쇠팔찌를 걸고 경쾌한 리듬에 맞추어 추는 춤으로 청주시민들의 활기찬 한 해를 기원하는 뜻깊은 무대가 됐다.

 

청주시립교향악단(현악 5중주)과 청주시립합창단(Three Tenor)도 출연해 다양한 기획과 콜라보 공연으로 큰 박수 갈채를 받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1,200여석의 사전 예매가 매진됐고 그 이후에도 티켓 문의가 많아 명절 공연에 대한 관심도가 높음을 느꼈다”며, “명절을 맞아 무용단이 열심히 준비한 공연에 많은 분들이 찾아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공연으로 청주시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City Dance Company concludes special Lunar New Year performance on ‘First Day of 2024’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announced that the Cheongju City Dance Company's special performance '2024 First Day' held at the main performance hall of the Cheongju Arts Center on the 10th to mark the Lunar New Year, a national holiday, ended amidst great enthusiasm.

 

This performance was held free of charge for returning visitors and Cheongju citizens who visited their hometown for the holiday.

 

The performance consists of five stages where you can feel the class and dignity of our traditional dance.

 

Instructor Kim Ji-seong (artistic director and acting permanent choreographer) presented ‘Hwajo, Pungwol’ with choreography, and Lee Sei (senior member) and Park Jeonghan (second member) presented high-class dance moves with the original dance ‘First Day’.

 

In addition, a female dancer wearing a yellow jeogori and blue skirt added excitement and style to the ‘Jinju Gyobang Gutgeori Dance’, an intangible cultural asset of Gyeongsangnam-do, and we were able to get a glimpse of the classical dance moves through Lee Mae-bang’s ‘Sapungjeonggam’, which expressed the inner world of scholars.

 

The final performance, ‘Jaenggangchum’, was a dance performed to a cheerful rhythm with metal bracelets that made a jangling sound on the wrists, and it became a meaningful stage to wish Cheongju citizens a lively year.

 

Cheongju City Symphony Orchestra (String Quintet) and Cheongju City Choir (Three Tenor) also appeared and received great applause for their various planned and collaborative performances.

 

A city official said, “Pre-orders for about 1,200 seats were sold out, and there were still many ticket inquiries, so we felt that there was a high level of interest in the holiday performance.” He added, “We are grateful that many people came to the performance that the dance troupe worked hard to prepare for the holiday. “We will work with the citizens of Cheongju with better performances in the future,”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