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익표 '운동권-독립운동가' 비유에..한동훈 "독립운동가가 돈봉투에 룸살롱?"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2-13

본문듣기

가 -가 +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13.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이 주장하고 있는 '운동권 청산'을 '독립운동가 청산'에 비유하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그분들(독립운동가)이 돈 봉투 돌리고, 재벌한테 뒷돈 받고, 룸살롱 가서 여성 동료에게 쌍욕 했나"라며 이를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운동권 특권 세력이 과연 우리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있게 헌신한 독립운동가들과 이미지가 같나, 반대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이 말한 '돈 봉투'는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을, '룸살롱'은 2000년 5·18 전야제 당시 '새천년 NHK'라는 유흥주점에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임수경 전 민주당 의원에게 욕을 한 사건을 말한다.

 

한 위원장은 "갖다 댈 걸 갖다 대야지"라며 "자기들과 독립운동가가 뭐가 비슷하다는 건가. 좋은 건 자기들끼리 다 해먹고 있지 않나. 독립운동가들이 그런 분들인가. 만주에서 그렇게 살았나"라고 되물었다.

 

또 "민주당은 뻑하면 이런다. '국뽕 정치'를 하기 위해 친일파 대 독립운동, 이런 이미지를 자꾸 사용한다"라며 "본인들과 정말 안 어울린다"라고 비판했다.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1.15     ©뉴시스

 

앞서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운동권이 심판받아야 될 대상이냐 민주화 운동 세력이, 저는 그거에 동의할 수 없다"라며 "이게 꼭 마치 해방 이후 이승만 정권에서 독립운동했던 사람들에 대한 청산론하고 비슷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독립운동가들이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해, 일제강점기 때 전문 관료로 일했던 친일파들이 해방 이후에도 영전(榮轉)하며 득세했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동훈 위원장이나 지금 현재 검사 출신의 대다수가 지금 진출하려고 하는데 자기들 그 흐름을 전문가의 민주화 운동 세력, 민주화 운동을 폄하하기 위한 걸로 보는데, 이게 꼭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하고 똑같다 이렇게 보인다"라고 말했다.

 

redsummer@kakao.com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운동권 #독립운동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Ik-pyo's 'activist-independence activist' analogy...Han Dong-hoon "Does an independence activist have a room salon with an envelope of money?"

Han Dong-hoon,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You have to give what you need.”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When Hong Ik-pyo,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mpared the 'liquidation of activists' advocated by the People Power Party to 'liquidation of independence activists',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said, "They (independence activists) received money in envelopes. He criticized this, saying, “Did he take bribes from a chaebol, go to a room salon and swear at a female co-worker?”

 

Chairman Han met with reporters at the People Power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Seoul on the 13th and said, "Do the privileged forces of the activist group really have the same image as the independence activists who dedicated themselves to bringing our Republic of Korea to this point, or are they not the opposite?"

 

The 'money envelope' mentioned by Chairman Han refers to the 'Democratic Party National Convention money envelope distribution' incident in 2021, and the 'Room Salon' refers to Democratic Party lawmaker Woo Sang-ho's attack on former Democratic Party lawmaker Lim Soo-kyung at an entertainment bar called 'New Millennium NHK' on the eve of May 18, 2000. It refers to an incident of swearing.

 

Chairman Han said, “You have to give something to give,” and asked, “What is similar between them and the independence activists? Aren’t they keeping all the good things to themselves? Are the independence activists like that? Did they live like that in Manchuria?”

 

He also criticized, "This is what the Democratic Party does when they get upset. They keep using images like pro-Japanese vs. independence movement in order to engage in 'gukbong politics,'" and added, "It really doesn't suit them."

 

Previously, Hong Ik-pyo,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appeared on MBC radio's 'Kim Jong-bae's Focus' on the morning of the 12th and said, "I cannot agree with the question of whether the activist group should be judged or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forces." “It seems to have been similar to the theory of liquidation of those who fought for independence during the Rhee Syngman regime,” he said.

 

At the same time, he argued that because independence activists did not receive proper education, pro-Japanese factions who worked as professional bureaucrat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continued to prosper and became powerful even after liberation.

 

Floor leader Hong said, “Chairman Han Dong-hoon and the majority of former prosecutors are now trying to advance, but they see the trend as an attempt to denigrate the pro-democracy movement forces and the pro-democracy movement, which is exactly the same as the logic of the pro-Japanese faction that disparaged independence activists.” “It looks like this,” he said.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